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5159 0202020012057605159 06 0601001 6.0.26-RELEASE 20 스타투데이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79501930000 1579502055000 related

[단독] 구사랑 측 “반려묘 논란 악플‧악의적 편집, 아동학대 수준…참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아역배우 구사랑(9)이 반려묘를 다소 거칠게 대하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너무 가혹하다”며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아이는 물론 어머니 역시 크게 상심한 상태라고 전했다.

구사랑의 소속사 측은 20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너무 무섭고 안타깝다”며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제 막 아홉살이다. 너무 어린 아이에게 가혹한 표현들, 도를 넘은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면서 “경솔한 행동에 대해서는 본인도 반성 중이고 부모님 특히 어머니 역시 매우 가슴 아파하고 있다. 다만 퍼져나간 해당 영상이 너무 악의적으로 편집됐고 이에 따른 반응 역시 과하다. 아이가 무방비 상태에서 크게 상처받고 있어 염려스럽다”고 걱정했다.

이어 “어머니가 직접 사과 글도 올리고 애쓰고 계시는데도 걷잡을 수 없는 여론과 확인 없이 확산되는 이슈와 자극적인 보도에 당할 재간이 없다”면서 “무엇보다 아이가 너무 어려 염려스러울 따름이다. 도는 넘지 않은, 건강한 비판에서 끝나길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입에 담기 힘든 악플과 멈출 줄 모르는 공격성 글들을 보면서 이건 또 다른 ‘아동학대’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 아이가 최대한 건강하게 상황을 잘 견디고 함께 대처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역배우 구사랑이 반려묘를 거칠게 대하는 장면이 영상에 포착돼 온라인을 통해 확산돼 급기야 동물학대 논란까지 휩싸였다. 결국 구사랑의 어머니가 나서 대신 사과했다.

지난 16일 구사랑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에게 받은 선물을 열어보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문제는 선물을 구경하던 중 구사랑이 곁에 있던 고양이가 다가오자 얼굴을 손으로 거칠게 밀어내는 등 다소 폭력적으로 대해 불편함을 자아낸 것. 이 같은 행동에 대해 누리꾼들이 동물 학대 아니냐고 문제를 지적했다. 이에 구사랑의 어머니가 나서 “사랑이의 보호자입니다. 저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습니다”며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사랑이가 많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