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4902 0232020012057604902 02 0201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1800000 1579501814000 related

서울교통공사 "'12분 조정' 운전 시간 변경 잠정 중단"

글자크기

설 명절 앞두고 교통 대란 우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승무원 운전 시간 변경을 잠정 중단한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공사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승무원 운전 시간을 12분 늘리는 제도로 갈등을 빚어 왔다. 공사는 승무원 휴식권 보장, 휴일근무수당의 합리적 배분을 위해 평균 운전 시간을 기존 4시간 30분에서 12분 늘려 4시간 42분으로 추진해왔으나 노조는 "사용자 마음대로 노동시간을 늘리는 것은 범죄"라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노조 측은 "운전시간 12분 증가는 평균으로 10명 중 1명은 교대한 장소에서 교대를 하지 못해 6시간을 운행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날 오전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노조는 "마지막까지 교섭의 끈을 놓지 않겠지만 근무시간 연장 철회가 없으면 21일 첫차부터 업무지시를 거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공사는 설 명절을 앞두고 시민 불편을 우려해 당분간은 시간 변경을 중단할 예정이다. 최정균 서울교통공사 사장직무대행은 "취업규칙에서 정한 운전 시간을 채우지 않아 발생한 과도한 휴일 근무는 승무원의 건강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바뀌어야 한다"며 "일부 퇴직을 앞둔 기관사가 평균임금을 부풀려 퇴직금을 더 받기 위해 휴일 근무에 몰두하는 관행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