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4464 0432020012057604464 01 0101001 6.0.26-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9501171000 1579501212000 related

[영상] '육식 금지' 스님에 육포 선물…황교안 "대단히 송구"

글자크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0일 불교계에 자신의 명의로 육포가 명절 선물로 배송된 데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습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배송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하는데 경위를 철저하게 파악하겠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불교계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견지동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등에 설 명절 선물로 황 대표 명의로 고기를 말린 육포가 배송됐습니다.

조계종은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어 선물을 받은 조계종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당 측은 뒤늦게 오배송을 인지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회수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다른 곳에 갈 육포 선물이 잘못 배송됐다"고 해명했습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에서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한 차례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당시에도 황 대표는 "다른 종교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김희선)
신정은 기자(silver@sbs.co.kr)

▶ [뉴스속보]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사고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