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4380 0562020012057604380 06 06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79501035000 1579501760000 홍상수 김민희 2001201931 related

홍상수·김민희 근황? 이혼 청구 기각돼도 함께…"신작 촬영 완료"

글자크기
세계일보

5년 여 전부터 줄곧 함께 작업해온 홍상수(사진 왼쪽) 감독과 배우 김민희(〃 오른쪽)가 최근 새로운 영화 촬영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한 매체는 홍 감독과 김민희가 최근 7번째로 호흡을 맞춘 영화 촬영을 모두 마치고 후반 작업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2015년 개봉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처음 호흡을 맞췄고, 이를 통해 연인을 발전했다.

이들은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 ‘풀잎들’, ‘강변호텔’ 등을 함께 했다.

세계일보

특히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로카르노영화제 황금표범상을 수상했으며, 두 번째 호흡을 맞춘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김민희에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안겼다.

홍 감독은 2017년 3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김민희와 함께 등장해 “사랑하는 사이”라며 연인 관계를 인정했다.

아울러 ‘클레어의 카메라’는 칸 국제영화제 특별 상영 부문에 초청받았고, ‘그 후’는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풀잎들’은 칸 영화제 포럼에 초청됐고, 가장 최근작인 ‘강변호텔’은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기주봉에게 남우주연상을 안겼다.

세계일보

홍 감독의 이번 신작은 ‘강변호텔’ 이후 고심 끝에 선보인 작품으로 알려졌다. 한때 건강 악화로 작품 활동을 잠시 멈췄던 그는 김민희 등 전작들에서 오래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과 새로운 작품을 찍었다는 후문,

홍 감독의 신작 제목은 영화제 출품 또는 개봉 직전에 결정하는 특유의 성향대로 아직 외부에 전해지지 않았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국내에서 진행되는 공식 석상에서 대부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반면 칸국제영화제,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해외 공식 석상에는 나란히 참석하는 등 행보를 보였다.

한편 홍 감독은 아내에게 이혼 소송을 제기했으나, 지난해 6월 진행된 선고 공판에서 기각 판결이 내려졌다. 법원은 혼인 파탄 책임이 있는 배우자의 이혼 청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현재 대법원 판례를 따랐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연합뉴스, 뉴시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