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4018 0092020012057604018 03 0306001 6.0.2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0574000 1579500768000 고가 주택 보유자 전세대출 은행 2001202031 related

9억 초과 전세대출 규제 후폭풍…강남發 전셋값 인상 도미노 오나

글자크기

서울 37.7%가 9억 넘어…강남3구는 전체의 87%가 해당

"입주량 부족한 일부지역 전세가격 상승 야기할 수도"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 소유자와 다주택자에 대한 전세대출 규제가 시행됨에 따라 일부 지역의 전셋값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20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9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주택 보유자에 대한 SGI서울보증의 전세대출보증이 제한된다. 또 보증을 받은 뒤 9억원을 넘는 주택을 사거나 다주택자가 되면 전세대출금이 회수된다.

이는 전세대출이 갭투자(전세를 끼고 매입하는 투자 방식)에 이용되는 것을 원척적으로 막겠다는 취지다.

이로 인해 재테크 목적의 주택구입을 위한 전세대출 활용이 어려워지거나 보유와 거주를 분리하는 투자패턴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 이는 아파트 매매가격 안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하지만 전세대출 만기시 연장이 불가능한 차주는 본인의 자가로 이동할 수 있어 종전 거주 임차인에 대한 연쇄 퇴거 압박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는 전세값 인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10일 시세 평균가 기준으로 서울에서 9억원이 넘는 주택은 전체의 37.7%에 달한다.

강남을 포함한 서울 전역에 거주 중인 1주택 대출자를 겨냥한 셈이다. 9억원 초과 고가주택을 가진 사람은 어디서도 전세대출을 받을 수 없게 돼 시장의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된다.

특히 강남3구(강남·서초·송파)는 전체 가구의 약 87%가 9억원이 넘는 고가주택이다. 강북에 집을 보유한채 강남에서 전세를 살고 있는 세입자들은 전세대출이 막힌 상태라면 자신의 강북집 임대료 인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즉 강남발 전세가격 인상이 서울 전역과 수도권 지역의 도미노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셈이다.

직방 함영진 빅데이터랩장은 "임대차 공급원으로 작용하던 갭투자 매물이 점차 감소하며 입주량이 부족한 일부지역은 이사철 전세가격 상승을 야기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