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3524 0202020012057603524 06 0601001 6.0.27-RELEASE 20 스타투데이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79499847000 1579502058000 아역배우 구사 반려묘 학대 논란 사과 2001201831 related

아역배우 구사랑 반려묘 학대 논란…결국 母 대신 사과[MK이슈]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아역배우 구사랑(8)이 반려묘를 거칠게 대하는 장면이 영상에 포착돼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구사랑의 어머니가 나서 대신 사과했지만 논란은 여전하다. 소속사 측은 과도한 악플에 참담한 심경을 전하며 "악의적인 편집, 입에 담기도 힘든 험한 말에 아이가 크게 상처 받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지난 16일 구사랑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에게 받은 선물을 열어보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문제는 선물을 구경하던 중 구사랑이 곁에 있던 고양이가 다가오자 얼굴을 손으로 거칠게 밀어내는 등 다소 폭력적으로 대해 불편함을 자아낸 것. 이후에도 고양이가 상자에 들어가려 하자 구사랑은 신경질을 내며 손바닥으로 고양이 얼굴을 밀치기도 했다. “건드리지 말라고!”라고 소리치기도.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구사랑의 행동에 대해 ‘동물 학대’라고 지적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 같은 반응이 거세지자 결국 구사랑의 어머니가 나섰다. 구사랑의 어머니는 “안녕하세요. 사랑이 보호자입니다. 저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습니다”며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사랑이가 많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구사랑의 소속사 측은 역시 20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경솔한 행동에 대해서는 충분히 인지하고 본인은 물론 부모님도 매우 가슴 아파하고 있다. 하지만 악의적인 편집과 도에 넘은 악플에 아이가 너무 상처받진 않을지 우려스럽다"며 "현재 아이는 부모님의 보호 아래 안정을 취하고 있다. 소속사에서도 걱정스럽다. 더이상 도넘은 폭력적인 비난은 멈췄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한편, 인형 같은 외모를 지닌 아역 배우 구사랑은 지난해 ‘2019 SBS 가요대전’에서 방탄소년단과 무대에 함께 오르며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EBS 방송에 출연 중이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