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3328 0252020012057603328 04 04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9562000 1579501931000

산불에 신음하는 호주, 이번엔 '골프공 크기' 우박 쏟아져

글자크기
호주 수도 캔버라 전역에 골프공 크기의 우박이 내려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각) 호주 전국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 인터넷판에 따르면, 이날 정오쯤 캔버라를 강타한 우박으로 국회의사당 주변이 하얗게 변했고, 건물과 외부에 세워둔 차들이 손상을 입었다.

조선일보

호주 캔버라에 내린 우박으로 파손된 자동차. /로이터=연합뉴스


호주 수도준주(ACT) 응급구조대는 우박과 관련 200건 이상 도움 요청 전화를 받았으며 현재 2명이 다쳐서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확인했다. 캔버라의 번화가인 노스본 에버뉴를 비롯한 여러 도로에는 강풍에 쓰러진 나무로 인해 교통 체증이 발생하기도 했다.

응급구조대에는 우박에 의해 자동차 유리창·선루프는 물론 건물 지붕이 부서졌다는 신고가 쇄도했다. 호주 기상청(BOM)은 20일 밤에는 동부 연안을 휩쓸고 있는 악천후가 캔버라에 이르러 더 극심한 우박·뇌우·돌발홍수 피해가 예상된다고 경고했다.

기상청 경보는 "캔버라 도심·공항·퀸비언·타그라농 등이 매우 위험한 뇌우의 영향 아래 있다"면서 "큰 우박을 동반한 폭우로 돌발 홍수의 위험이 높다"고 강조했다.

ACT 응급구조대 대변인은 "ACT 응급구조대·소방구호대·산불방재청이 협력해서 우박으로 인한 건물 손상·전기 위험·홍수 등에 대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포토]산불, 홍수에 이어 골프공 크키 우박까지…신음하는 호주

[황민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