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3250 0912020012057603250 06 0602001 6.0.26-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9466000 1579499486000 related

"뽀뽀 요구해"..김건모, 이번엔 후배 A씨 성희롱 의혹

글자크기
더팩트

가수 김건모가 후배 가수를 성희롱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 배트맨 티셔츠·카톡 메시지 공개

[더팩트 | 문병곤 기자] 가수 김건모가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후배 가수를 성희롱했다는 내용이다.

지난 19일 가수 A씨는 자신의 SNS 계정에 "김 모 씨는 나에게 문제의 배트맨 티셔츠를 건네면서 지금 당장 입으라 했다. 나는 거절하고 선물로 받겠다고 했다"며 "하지만 그곳의 남자들과 끝까지 히히덕거리며 '하늘색이 좋을까? 분홍색이 좋을까?'라며 날 희롱했다. 산통 깨고 싶지않아 마지못해 입고 나왔던 내가 싫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그는 나에게 '친구끼리 뽀뽀도 못해주냐'며 계속해서 뽀뽀를 요구했다. '앞에 두고도 뽀뽀를 못하니 동사무소 직원 대하는 것 같다"는 등 성적인 농담과 장난이 오가길래 불쾌함을 밝혔다. 그랬더니 (김건모는) '그럼 오빠 제가 XX XX드릴까요?' 이런 농담은 어떠냐고 물었다"고 덧붙였다.

또 A씨는 신빙성을 위함이라며 해당 배트맨 티셔츠와 당시 친구들에게 보낸 카카오톡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더팩트

가수 A씨가 트위터를 통해 김건모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모의 성폭행 혐의는 지난달 6일 불거졌다. 당시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김건모가 과거 유흥업소 종업원 여성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강용석은 해당 종업원의 법률대리인을 맡아 서울 중앙지검에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8일 김건모의 차량을 압수수색 해 차량 GPS(위치확인시스템) 기록을 확보하고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포렌식 센터로 보내 분석을 의뢰했다. 또 15일에는 성폭행 혐의 등에 대한 조사를 위해 김건모를 소환했다. 조사는 약 12시간 동안 이뤄졌다.

당시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건모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별도로 원하시면 또 조사받을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