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2586 0562020012057602586 04 04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8516000 1579498533000 머리카락 으로 기네스북 2001202331

머리카락 길이가 무려 190㎝…인도의 ‘살아있는 라푼젤’ 화제

글자크기

印 17세 여학생, 머리카락 길이 190㎝로 기네스북 유지

세계일보

인도 구자라트주 모다사에 사는 닐란시 파텔(17)이 지난해 9월22일, 190㎝의 머리카락으로 기네스북의 ‘가장 긴 머리카락-10대 부문’ 기록을 경신했다. 인도 ANI 통신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키 167㎝ 인도 여학생이 자기 신장보다 20여㎝ 긴 머리카락을 과시하며 기네스북에 자기 이름을 계속해서 새겼다.

20일(현지시간) 인도 ANI 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구자라트주 모다사에 사는 닐란시 파텔(17)이 지난해 9월22일, 길이 190㎝의 머리카락으로 기네스북의 ‘가장 긴 머리카락-10대 부문’ 기록을 경신했다.

앞서 파텔은 2018년 11월 머리카락 길이 170.5㎝로 기록을 수립한 데 이어 1년 만에 자신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긴 머리카락 덕분에 파텔은 인도에서 ‘살아있는 라푼젤’로도 불린다.

현지 언론들이 공개한 파텔은 긴 머리를 한쪽으로 늘어뜨린 채 여유로운 표정으로 카메라를 보고 있다.

파텔은 언론 인터뷰에서 “여섯 살 때 머리카락을 잘랐는데 진짜 엉망이었다”며 “그때부터 자르지 않고 계속 길렀다”고 말했다. 이어 “머리카락은 일주일에 한 번 감는다”며 “말리는데 최소 30분, 빗질에 1시간 정도 걸린다”고 설명했다.

파텔은 그러면서 “부모님께서 긴 머리카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충분히 도와주시고, 즐거워하신다”며 “사람들이 같이 셀카를 찍자고 달려오면 마치 유명인이 된 것 같고, 인도의 자랑이라는 자부심도 느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파텔은 “만나는 사람들이 내 머리카락에 숨은 비밀을 알고 싶어 하지만, 특별할 게 없다”며 “좋은 유전자를 타고 난 덕분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