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2565 0032020012057602565 07 07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40552661 false true false false 1579498472000 1579498481000

이성민 "서로 다른 영화 동시 개봉, 솔직히 부담이죠"

글자크기

'미스터 주'와 '남산의 부장들'로 양극단 오가

연합뉴스

이성민
[리틀빅픽처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배우 이성민(52)이 결이 완전히 다른 두 영화로 동시에 설 연휴 관객을 찾는다.

'미스터 주'에서는 동물과 말이 통하는 정보국 요원으로 코믹 연기를 펼치다가 '남산의 부장들'에서는 실존 인물인 '박통'으로 분해 묵직한 존재감을 숨기지 않는다.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이성민은 "너무 다른 캐릭터를 동시에 선보이는 데 대해 부담이 많다"고 털어놓으며 웃었다.

"영화 두 편이 동시에 개봉한다고 했을 때 많이 당황했죠. 그래도 '미스터 주'와 '남산의 부장들'의 관객 타깃이 다르니까요."

연합뉴스

이성민
[리틀빅픽처스 제공]



'미스터 주'는 가족과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라고 강조한 그는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부터 신기하고 귀여운 작업일 것 같았다. 따뜻하기도 했다"고 돌아봤다.

"똥 밟은 장면을 볼 때 '아, 이건 아이들 영화다' 싶었죠. 아이들은 똥이라는 말만 나와도 웃잖아요. 가족영화라서 저는 흐뭇하게 봤어요. 다만 코미디 영화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어요."

'미스터 주'에는 이성민이 연기한 주태주의 파트너 군견 알리(독일셰퍼드)부터 판다, 앵무새, 고릴라, 햄스터 등 수많은 동물이 등장한다. 알리 외에는 대부분 컴퓨터 그래픽(CG)으로 만들었다. 이 때문에 이성민은 이번 영화 작업을 "녹색 공들과 녹색 인간들과 함께했다"고 표현했다.

"실제 배우의 눈을 보고하는 연기가 아니어서 기가 빨리는 기분이 들기도 했어요. 앞으로 영화 기술이 좋아질수록 거부할 수 없는 배우의 숙명이라는 생각도 해요. 긍정적인 점이라면, 한국 영화 기술이 이 정도까지 왔구나 싶다는 점이랄까요. '미스터 주'와 비슷한 장르의 영화가, 더 발전된 모습으로 나올 수 있겠다는 기대를 해요."

연합뉴스

'미스터 주'
[리틀빅픽처스 제공]



개 알리와의 연기도 만만치 않았다.

"알리와의 연기에도 변수가 많았죠. 알리가 적당한 시점에 저를 봐줘야 하는데 안 봐주면 그 공간을 메워야 했고요. 알리는 이번이 첫 연기 도전인데도 훈련이 잘돼 있었고 용맹했어요. 집중하고 있을 때면 어지간해서는 다른 곳을 바라보지 않아요."

동물을 싫어하다가 알리를 통해 서서히 마음을 열어가는 주태주처럼 이성민도 영화를 통해 동물을 더 좋아하게 됐다고 한다.

"처음에 알리를 만났을 때는 침 한번 묻을 때마다 손 닦고 그랬는데 나중에는 접촉하는 데 있어서 아무런 문제도 없게 됐어요. 주태주처럼 결벽증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알리에게 마음을 열어가는 과정이 저와 비슷하기도 했고요. (영화에 주태주의 부하로 출연한) 배정남 집에 개가 있어서 잘 가지 않았는데 이제는 가서 소파에 개랑 같이 앉기도 하고 그래요."

연합뉴스

'남산의 부장들'
[쇼박스 제공]



'남산의 부장들'에서는 미스터 주에서의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엄청난 싱크로율을 보여준다. 이는 분장의 힘을 빌렸다고 이성민은 전했다.

"실존 인물을 흡사하게 모사하는 연기는 처음 해봤어요. 워낙 캐릭터가 우리 머릿속에 각인한 실존 인물이라, 해보고 싶은 충동이 생겼죠. 드라마 같은 데서 박 전 대통령을 연기한 배우들이 거의 비슷한 분들이 하셨는데, 저는 싱크로율이 안 맞더라고요. 고민하다가 분장해 보자고 했죠. 이에는 보정기를 껴서 발음이 힘들었어요. 머리 스타일도 비슷하게 하고, 의상도 실제로 (박 전 대통령의) 옷을 당시에 만든 분께 가서 맞췄어요."

단순히 분장만으로 '박통' 캐릭터가 만들어진 것은 아니었다.

"다큐멘터리 등을 많이 찾아보고 그분의 제스쳐나 걸음걸이와 비슷하게 하려고 했죠. 말도 비슷하게 하려고 했는데, 거기까진 안 됐던 것 같고, 살도 더 뺐으면 좋았을 텐데 살도 못 뺐죠. (웃음) 개인적으로 걸음걸이랑 뒷모습이 마음에 들었어요. 제가 봐도 비슷했거든요."

그러면서도 "18년 동안 그 자리에 있으면서 가진 피로감에 집중했다"며 "후반으로 갈수록 피곤해져 있고 그로 인해 흐려지는 판단력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사건을 다룬 정치 드라마지만, 정치색이 빠진 영화에 대해서는 "장기 집권하는 최고 권력자를 둔 이인자들 간의 사랑싸움 같았다"며 "인물 자체에 집중했다면 정치적으로 보이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