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2317 0032020012057602317 02 021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79498178000 1579504658000 related

국내 첫 '우한 폐렴' 확진…한국도 안전지대 아니다

글자크기

확진자 19일 낮 중국 남방항공 항공편으로 인천 입국

국내 조사대상 유증상자 7명 신고…3명 격리·4명 격리 해제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국내에서 중국 우한(武漢)에서 유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폐렴 확진자가 20일 처음 발생함에 따라 우리나라도 더는 '안전지대'가 아니게 됐다. 다만 국내 첫 확진자는 인천국제공항 입국 시 검역단계에서 확인돼 바로 격리됐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거주하는 35세 중국 국적 여성으로 춘절을 맞이해 한국과 일본을 여행하기 위해 19일 인천으로 입국했다.

탑승 항공기는 19일 낮 12시 11분에 도착한 중국남방항공 'CZ6079'편이다.

환자는 우한시 입국자 검역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을 보여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질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시행한 결과 이날 오전 확진됐다.

이에 따라 질본은 환자의 비행기 내 동선 파악에 주력하는 한편 앞뒤 근접해 앉은 승객, 환자를 담당한 승무원 등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해 관리할 예정이다. 현재 전체 탑승자 명단도 파악 중이다.

접촉자는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능동감시는 환자와 마지막 접촉일부터 14일 동안 1일, 2일, 7일째 유선 연락해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받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의심 증상 발생 시 격리 후 검사를 하게 된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2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확진 환자는 검역단계에서 확인돼 지역 사회에 노출은 없는 상황"이라며 "환자와 동행한 사람은 5명으로 아직 별다른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질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 환자가 중국, 태국, 일본 등에서 확진된 데 따라 국내 대응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기존에는 우한시 화난시장 중심의 감시체계였으나 지난주부터는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후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있는 사람을 모두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격리 상태에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기준 국내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총 7명으로, 이 중 4명은 격리 해제됐고 나머지 3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14명을 능동감시 대상자로 보고 감시 중이다.

정 본부장은 "조사대상 유증상자 중 격리 해제된 4명 중 3명은 인플루엔자였고, 격리하고 있는 3명에 대한 검사 결과도 곧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능동감시 대상자의 경우 감시 중 증상이 나오게 되면 바로 격리상태에서 검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폐렴은 백신이나 별도 치료법은 없는 상태다. 의사의 판단에 따라 항바이러스제, 2차 감염을 막기 위한 항생제 등 대증요법으로 치료한다.

연합뉴스


[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고 및 관리 현황(1.20일 기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질병관리본부 제공

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제공]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