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1269 1092020012057601269 04 0401001 6.0.2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6504000 1579496788000

말레이 “세계 쓰레기통 되지 않을 것”…컨테이너 110개 추가 반송 예정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세계의 쓰레기통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도 플라스틱 등 쓰레기가 담긴 컨테이너를 계속 반송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요비인 말레이시아 환경부 장관은 20일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150개의 컨테이너를 13개 부유한 국가로 돌려보냈고, 올해 중순까지 추가로 110개의 컨테이너를 반송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말레이시아를 세계의 쓰레기통으로 만들려는 자들은 계속 꿈이나 꾸라"고 경고했습니다.

150개 컨테이너 중 프랑스로 43개, 영국 42개, 미국 17개, 캐나다 11개, 스페인으로 10개가 돌려 보내졌습니다.

나머지는 홍콩, 일본, 싱가포르, 포르투갈, 중국,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리투아니아로 반송됐습니다.

요비인 장관은 "주요 항구의 쓰레기 밀수를 단속하고, 200개 이상 불법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을 폐쇄한 결과 총 3천737t의 폐기물이 성공적으로 반송됐다"고 말했습니다.

추가로 반송할 110개의 컨테이너 중 60개는 미국으로, 15개는 캐나다, 14개는 일본으로 향할 예정이라고 현지 매체들은 보도했습니다.

2018년 중국이 플라스틱 쓰레기 수입을 금지한 뒤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선진국의 쓰레기가 담긴 컨테이너가 밀수입되면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A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