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831 0972020012057600831 05 0506003 6.0.2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5713000 1579495931000

패배를 잊은 리버풀, 30년 만의 우승 눈앞…내친김에 최다승점+무패우승? [ST스페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버질 반다이크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리버풀이 30년 만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우승에 한 발짝 더 다가갔다.

리버풀은 20일(한국시각)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2019-2020 PL 23라운드 홈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리버풀은 전반 14분 버질 반다이크가 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의 코너킥을 헤더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고, 후반 추가시간 모하메드 살라가 알리송 베커의 골킥을 받아 그대로 쐐기골로 연결했다.

이날 승리로 리버풀은 리그 22경기 무패(21승1무·승점 64) 행진을 이어가며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48)와 승점 16차, 3위 레스터 시티(승점 45)와 승점 19차로 압도적인 선두를 내달리고 있다. 심지어 맨시티와 레스터보다 한 경기 덜 치른 상황이다.

라이벌 팀의 부진으로 리버풀은 독주 체제를 굳건히 하고 있다. 이변이 없는 한 우승이 확정적이다.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유럽 챔피언으로 도약한 리버풀은 1992년 프리미어리그가 출범한 뒤로 리그 우승과는 거리가 멀었다. 지난 시즌 리그 단 1패에도, 맨시티에 우승을 내줬다. 마지막 리그 우승은 1989-1990시즌이다. 올 시즌 우승컵을 들어 올리게 된다면 30년 만에 정상을 차지하게 된다.

리버풀은 우승도 우승이지만 대기록을 세우기 위한 도전하고 있다. 아스널이 2003-2004시즌 26승12무(승점 90)을 기록하며 무패 우승한 바 있다. 리버풀은 무패 우승과 리그 무패 기록 경신에 도전한다. 리버풀은 39경기(34승5무)에서 패배하지 않고 있다. 마지막 패배는 지난해 1월 맨체스터 시티와 2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한 이후 무패 행진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공격적인 전술을 지향하며 선수들을 '자식'처럼 이끄는 위르겐 클롭 감독의 리더십도 한몫했다. 아놀드와 앤드류 로버트슨의 성장, 반다이크 영입 등으로 수비진이 탄탄해졌고, '마누라 라인'이라고 불리는 사디오 마네, 호베르투 피르미누, 살라는 각각 리그에서만 11골 6도움, 7골 4도움, 11골 5도움으로 맹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좌우 풀백의 공격 능력 또한 뛰어나다. 특히 아놀드는 정확한 킥력으로 리그에서 9도움을 올려 두 자릿수 어시스트를 눈앞에 두고 있다. 수문장 알리송 역시 뒷문을 지키고 있다.

맨시티가 2017-2018시즌과 2018-2019시즌에서 나란히 32승을 쌓았다. 특히 2017-2018시즌에는 32승 4무2패를 기록하면서 최다 승점 100을 기록했다. 올 시즌 리버풀은 산술적으로 남은 16경기에서 12승만 추가하면 맨시티와 타이기록을 세우게 된다. 만약 16경기 모두 승리한다고 하면 승점 112로 프리미어리그 최다승, 최다승점의 대업을 달성할 수 있다. 현재 리버풀의 페이스는 나쁘지 않다. 아직까지 큰 전력누수도 없고, 주축 선수들도 건재하다. 선수들의 동기부여 또한 확실하다.

리버풀은 아스널의 무패 우승과 맨시티의 최다 승점(100) 우승을 넘어 프리미어리그 최초 홈 전승 우승 등의 대업에 성공하며 빛나는 한 해를 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