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810 1092020012057600810 08 0801001 6.0.26-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5864000 1579496871000

지난해 ICT 분야 무역수지 685억 달러 흑자…지난해보다 40% 감소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무역수지가 685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지만 1년 전에 비해 흑자 규모는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20일)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ICT 산업 수출입 통계'(잠정)를 발표했습니다.

ICT 수출은 1천769억 달러, 수입은 1천84억 달러로 수지는 685억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특히 무역수지는 1천133억 달러 흑자에서 685억 달러 흑자로 39.5%(448억 달러) 줄었습니다.

수출은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전화 등 ICT(정보통신기술) 주력품목 시장 정체와 글로벌 경기 둔화 등으로 19.7% 감소했지만, 수출액(1천769억 달러)은 역대 3위를 기록했습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25.7% 감소(951.6억 달러), 디스플레이 21.3% 감소(218.4억 달러), 휴대폰 17.8% 감소(120.0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수출은 수요 감소 등으로 33.0% 준 630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또 LCD패널은 중국 경쟁업체의 대형패널 생산 등으로 단가가 하락, 42.0% 감소한 79.3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휴대폰 완제품 수출은 글로벌 스마트폰 성장 둔화 등으로 22.5% 감소한 47.4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2차 전지 2.7% 증가(74.2억 달러), TV 85.8% 증가(30.6억 달러), 컴퓨터 28.9% 증가(19.8억 달러) 등 일부 품목은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대부분 품목에서 크게 감소했습니다.

반도체는 2018년 832.0억 달러에서 올해 477.7억 달러로, 디스플레이는 210.2억 달러에서 176.8억 달러로, 휴대폰은 45.6억 달러에서 20.5억 달러로 줄었습니다.

다만 2차 전지는 51.6억 달러에서 53.1억 달러로 다소 증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승재 기자 (sjl@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