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653 0122020012057600653 08 0805001 6.0.26-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5440000 1579517483000

국내서 '우한 폐렴' 확진자 1명 발생…감염병 위기경보 '주의' 격상

글자크기
국내에서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중국 우한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 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을 강화한다.

인천공항검역소는 지난 19일 중국 우한시 입국자(항공편명 중국남방항공 CZ6079) 검역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는 환자를 검역조사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천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시행해 20일 오전 확진환자로 확정했다.

전자신문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3일 중국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생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연관성이 높다고 밝혔다. 중국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확진환자는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는 중국 국적의 35세 여성으로 입국 하루 전인 18일 발병해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같은 날 중국 우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감기처방을 받았다. 우한시 전통시장(화난 해산물시장 포함) 방문력이나 확진환자와 야생동물 접촉력은 없다고 답변했으며 중앙역학조사관이 심층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확진환자는 검역단계에서 확인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며 항공기 동승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는 현재 조사 중이다. 접촉자는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질병관리본부장을 반장으로 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환자감시체계 강화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 환자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체계 확대 가동 중이다. 시도는 시도 방역대책반을 가동하여 지역사회 환자감시와 접촉자 관리를 강화하고 설날 연휴 등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해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중국 우한시 198명, 베이징 2명, 선전 1명, 태국 2명, 일본 1명 등이다. 중국에서는 환자 3명이 사망했으며 9명이 위중한 상태다. 국내에서는 1명 확진 환자 외에 조사대상 유증상자 7명 중 4명은 격리해제 됐고 나머지 3명도 음성으로 판정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현재까지는 제한된 범위 내에서 사람 간 전파는 가능하다고 보고 있으며 확진 환자가 모두 우한시를 다녀와 발병한 환자로 중국 내 지역 간 전파 위험성에 대해서는 면밀하게 봐야 한다”면서 “검역은 여러 가지 대응 중 하나로 지역사회 감시를 더 강화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과 확산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 우한시를 방문하는 국민에게 △중국 현지에서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할 것 △감염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할 것 △호흡기 유증상자(발열, 호흡곤란 등)와의 접촉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우리나라 입국 시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고 발열이나 호흡기증상(기침, 숨가쁨 등)이 있을 경우 검역관에게 신고하는 등 검역조사에 협조해줄 것과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보건소에 상담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