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574 0682020012057600574 01 0101001 6.0.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4360000 1579502355000 related

‘검사 출신’ 김용남 “심재철, 얻어맞지 않은 게 다행”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사 출신 김용남 전 자유한국당 의원은 대검찰청 간부의 ‘공개 항명’ 사태와 관련해 “(심재철 부장이) 맞을 짓 했다”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밤 12시경 대검 과장급 간부 가족의 빈소에서 대검의 양석조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47·29기)이 신임 대검찰청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에게 “당신이 검사냐”며 큰 소리로 항의했다. 심 부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무혐의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정권에 우호적인 신임 지휘부와 기존 수사팀이 충돌한 것이다.

이에 김 전 의원은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상적인 검사를 포함해서 양식 있는 법조인이라면 조국, 유재수 범죄 은폐 사건과 관련해 무혐의 취지로 보고서를 만들라고 지시한 것 자체부터 (잘못됐다)”고 밝혔다.

심 부장과 서울대 법대 동기라고 밝힌 김 전 의원은 양 선임연구관이 ‘옳은 소리’를 한 것이라면서 “어떻게 그게 무혐의가 가능한가. 거기서 심 부장이 얻어맞지 않은 것만해도 다행”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많은 분이 검찰 조직이라고 하면 상명하복이라는 인식을 갖고 윗사람이 지시하면 무조건 따르는 것처럼 오해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을 하다 보면 서로 생각이 다르거나 소신이 안 맞으면 실제로 많이 다툰다”며 “상사 방에서 기록 내던지면서 싸우는 경우도 왕왕 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또 지방으로 좌천됐었던 심 부장이 현 정부가 들어선 이후 영전하기 시작했다며 “누가 뭐래도 이 정권의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심 부장이) 지방에 좌천돼 있었는데, 문재인 정부 시작하면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 왔다. 정책기획단장은 요직 중에 하나”라며 “그때부터 승승장구하더니 ‘빅4’라고 하는 검찰의 주요 보직 네 가지 중 하나인 반부패수사부장으로 갔다”고 말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