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388 0562020012057600388 01 01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5126000 1579495144000 불교계에 육포 선물 2001201731 related

'합장 거부' 황교안, 불교계에 '육포' 선물…"한과 재배송" 사과

글자크기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육식을 금하고 있는 불교계에 설 명절 선물로 ‘육포’(소고기를 얇게 저미어 말린 포)를 보내 논란이 일자 “한과를 보낼 예정이었으나 배송이 잘못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황 대표는 비서실은 20일 입장문을 통해 “이번 설 명절 고마움을 표할 마음을 담아 당 대표의 선물을 육포로 결정했다”며 “불교계 지도자분들께 드리는 선물은 ‘한과’로 별도 결정해 당 대표에게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표 비서실과 선물 배송 업체 측 간의 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다른 곳으로 배송됐어야 할 선물이 조계종으로 잘못 배송됐다”며 “배송일 당일 비서실은 상황을 즉시 파악해 곧바로 회수조치를 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그러면서 “그날 바로 사과의 말씀을 올렸으나, 불교계 분들께서 느끼셨을 황망함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했다”며 “종교계에 드리는 선물이기에 배송 과정까지 더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는데, 큰 실수가 있었다. 어떤 변명의 말씀보다, 거듭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과했다.

한국당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로 설 선물을 보냈다.

설 선물은 포장된 육포였다. 대승불교의 영향을 받은 조계종에서는 스님의 육식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이에 조계종 내부에서는 한국당의 육포 선물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 나왔다고 알려졌다.

세계일보

한편 독실한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불교 의식을 둘러싼 태도로 2차례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그는 지난해 3월 조계사 대웅전을 찾아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만났다.

당시 원행 스님은 먼저 합장으로 인사했지만, 황 대표는 합장 대신 악수만 청했다. 또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에서도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이러한 태도 때문에 “종교가 다르다고 해도 제1야당의 대표로서 부적절하다”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연합뉴스, 뉴스1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