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228 0182020012057600228 03 0305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4643000 1579494735000 황각규 신격호 2001201845 related

"신격호, 자수성가 마지막 세대"…정재계 조문 이어져

글자크기
매일경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유족들이 20일 빈소에서 절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롯데지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별세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지 이틀째인 20일 오전에는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이날 오전 7시50분께부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이 자리하며 함께 조문객을 맞았다.

롯데그룹 임직원과 친인척을 제외하고 정재계 인사 중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37분께 신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신 회장과 10여분간 대화를 나눈 뒤 자리를 떴다. 신 명예회장과의 일화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수고하세요"라고 짧게 답한 뒤 장례식장을 빠져나갔다.

매일경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 = 신미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최은영 한진해운 전 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오전 10시께 수행비서를 대동하지 않은 채 조용히 조문을 하고 돌아갔다.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과 하임 오셴 이스라엘 대사,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김태영 현대카드 사장, 최한명 풍산 부회장 등도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김 위원장은 신 명예회장에 대해 "본인이 살아온 한 세기, 100년의 삶이 대한민국의 현대사의 곡절과 굴절 속에서 신화적인 성공한 기업인의 표상"이라며 "대한민국이 가난을 벗어나는 데 까지는 투철한 정신의 기업가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신 명예회장과의 생전 일화와 관련해선 "부산 영도다리가 노후돼 전면 교체를 부탁했더니 신 명예회장이 다 부담한다고 하더라"며 "기업인이 나라를 위해서 기여한 점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일경제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20일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 = 신미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조문을 마친 뒤 신 회장과 5분여간 대화를 나눴다. 손 회장은 생전 신 명예회장과의 친분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내에서도 많은 기업을 일으키지 않았나"며 "원래 존경하던 분이고, 최고의 원로 경영진이셨다"고 답했다.

또 신 회장과 어떤 대화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지난 1~2년간 우리가 어려운 시기를 지냈다"며 "앞으로 롯데가 더 발전할 것만 남은 것 같다"고 전했다.

빈소를 찾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자수성가 창업세대의 거의 마지막 분"이라며 "얼마나 힘든 과정을 거쳐서 오늘날의 롯데를 이루셨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0일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 = 신미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도 오전 11시20분께 빈소에 들어선 뒤 신 회장과 20여분간 대화를 나누고 자리를 떴다.

정 이사장은 "우리나라의 많은 경영인들에게 모범을 보인 분"이라며 "롯데월드타워를 지을 때 저를 직접 만나 설명을 해주시는 모습을 보고 감명을 받은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자수성가한 1세대 경영인들의 연이은 타계 소식에 대해선 "1세대 창업자들은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와 달리 자원이 없는 나라이기 때문에 바깥 세상에 나가야된다는 신념들이 강하셨던 분들"이라고 말했다.

빈소 내실에는 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2월 18일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으며, 고령으로 인한 여러 증세를 치료하던 중 지난 19일 오후 4시 29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9세.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이며 발인은 22일 오전 6시다. 영결식은 22일 오전 7시 서울 잠실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