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9976 0102020012057599976 04 0401001 6.0.2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3993000 1579495871000 머리카락 으로 기네스북 2001202201

‘인도 라푼젤’ 여학생, 머리카락 190㎝…“일주일에 한번 감아요”

글자크기
“머리 말리는 데 30분, 빗질 1시간”
“여섯살 때 머리 망친 뒤 계속 길러”
서울신문

인도 구자라트 주 모다사에 사는 닐란시 파텔(17)이라는 여학생이 지난해 9월 22일 190㎝ 길이의 머리카락으로 ‘가장 긴 머리카락-10대 부문’ 기록을 경신했다. 2020.1.20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 여학생이 머리카락을 190㎝까지 길러 기네스북 기록에 올랐다.

20일 인도 현지 매체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 구자라트 주 모다사에 사는 닐란시 파텔(17)이라는 여학생이 지난해 9월 22일 190㎝ 길이의 머리카락으로 ‘가장 긴 머리카락-10대 부문’ 기록을 경신했다.

‘살아있는 라푼젤’로 불리는 파텔은 앞서 2018년 11월 21일 155.5㎝의 머리카락으로 해당 부문 기네스 기록을 수립했다. 이후 계속해서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고 길러 지난해에는 자신의 기록을 스스로 경신한 것이다.

파텔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최근 모습을 공개했다. 파텔은 “여섯 살 때 머리카락을 잘랐는데 진짜 엉망이었다. 그때부터 자르지 않고 계속 길렀다”고 말했다.

파텔은 “머리를 말리는 데 최소 30분, 빗질에 1시간 등 2시간 정도 걸린다”면서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머리를 감는다”고 했다.

또 “긴 머리카락을 유지할 수 있도록 부모님이 충분히 도와주시고, 즐거워하신다”고도 했다.
서울신문

인도 구자라트 주의 여학생 닐란시 파텔(17)이 190㎝까지 머리카락을 길러 ‘가장 긴 머리카락-10대 부문’에서 자신이 2018년에 세웠던 기록을 경신했다. 들고 있는 기네스 기록 인증서 왼쪽이 2018년 기록, 오른쪽이 2019년 기록 인증서다. 2020.1.20 AFP 연합뉴스


어머니가 집에서 만든 특별한 오일로 머릿결을 관리하고 있다는 파텔은 오일 비법에 대해서는 비밀로 했다.

평소에는 긴 머리를 땋거나 묶어 올리고, 긴 머리 그대로 하고 다니지는 않는다고 했다.

파텔은 “사람들이 같이 셀카를 찍자고 달려오면 마치 유명인이 된 듯한 느낌”이라면서 “인도의 자랑이라고 자부심도 느낀다”고 강조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서울신문

2018년 기네스북 기록에 올랐을 당시의 영상. 기네스북 유튜브 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