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9492 0252020012057599492 06 06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2693000 1579492736000 related

가수 A씨, 김건모 성희롱 폭로… "계속해서 뽀뽀 요구"

글자크기
가수 김건모가 또다시 성 추문에 휩싸였다. 이번엔 후배 가수의 폭로다.

가수 A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건모한테 과거 성희롱을 당했다는 폭로성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성폭행 논란 중인 김모씨는 나에게 문제의 배트맨 티셔츠를 건네면서 지금 당장 입으라고 했다"며 "나는 거절하고 ‘선물로 받겠습니다’ 했지만 그곳의 남자 어른들과 끝까지 히히덕거리며 하늘색이 좋을까, 분홍색이 좋을까 날 희롱했다"고 밝혔다. 이어 "산통 깨고 싶지 않아 마지못해 입고 나왔던 내가 싫다"고 덧붙였다.

조선일보

방송에서 배트맨 티셔츠를 즐겨 착용했던 김건모(왼쪽)와 가수 A씨가 김건모로부터 받았다는 배트맨 티셔츠(오른쪽)./SBS,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에 따르면 김건모의 성희롱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는 "김모씨는 나에게 "친구끼리 뽀뽀도 못해주냐"며 계속해서 뽀뽀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김건모는 "앞에 두고도 뽀뽀를 못하니 동사무소 직원 대하는 것 같다"는 말을 했다고 A씨는 주장했다.

A씨는 사건 당시 물증은 없지만, 김건모가 줬던 베트맨 티셔츠와 친구에게 당시 실시간으로 보낸 메신저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건모가 즐겨 입는 것으로 알려진 배트멘 티셔츠 분홍색과 하늘색이 각각 한장씩 담겨 있다.

A씨는 배트맨 티셔츠에 대해 "신빙성을 위해 가지고 있는 거라고는 몇 번이나 버리려 했지만 혹시나 하며 박아둔 배트맨 티셔츠"라며 "경찰 조사 기사를 보고 옷상자를 뒤져 꺼냈다"고 설명했다.

과거 유흥주점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건모는 지난 15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김건모는 경찰 조사에서 해당 주점에 갔던 것은 인정했지만,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니저와 계속 동행했기 때문에 성폭행이 일어날 수 없다는 주장이다. 김건모는 모든 의혹과 관련해 사실 무근이라며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을 맞고소한 상태다.

[이윤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