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8777 0292020012057598777 07 0703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0580000 1579491417000

'미스터주' 이성민 "韓 없던 동물영화, 재미있을 것 같아서 출연 결정"[인터뷰①]

글자크기
OSEN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이성민(52)이 “‘미스터 주’가 재미있을 거 같았다. 그동안 안 해봤던 작업이기도 했고. 무엇보다 한국에 없던 작업 방식이어서 한 번 해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성민은 20일 오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시나리오를 봤을 때부터) 영화가 굉장히 신기했고 귀여운 작업일 거 같았다. 김태윤 감독님이 연출을 한다고 해서 기대를 했었다”라며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성민 주연의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감독 김태윤, 제공배급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리틀빅픽처스한국투자파트너스, 제작 리양필름HJ필름)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이성민 분)가 어느 날 갑자기 동물들의 목소리가 들리기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판타지 코믹 드라마. 이성민이 국정원 요원 태주를 연기했다.

이날 이성민은 “김태윤 감독님의 전작 ‘재심’, ‘또 하나의 약속’을 보면 ‘미스터 주: 사라진 VIP’ 같은 시나리오를 쓸지 몰랐다. 이런 이야기를 할지 몰랐는데 많이 달랐다. 그럼에도 감독님이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따뜻함이 있다”며 “영화를 하면서 동물들이 힘들어 보인다 싶으면 다 편집을 했더라. 폭행을 당하는 장면은 완전히 다 제거했다. 동물을 워낙 사랑하는 분이라서 그런지 ‘또 하나의 약속’, ‘재심’과 결은 다르지만 베이스는 같은 거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태주는 교통사고 후 부상을 입으면서 갑자기 동물들의 목소리가 들리기 시작한다. 이에 그는 이 점을 활용해 위기에 빠진 판다를 구하기 위해 나선다.

이 영화의 촬영 전까지 동물을 좋아하지 않았다는 그는 “영화 ‘목격자’ 때도 (극중 소품을 만들기 위해)강아지와 사진을 찍었다. 그때도 제가 강아지를 안지 못 해서 배우 진경씨가 안았다. 진경도 (강아지를)좋아하진 않는데 참고 하더라. 저는 보는 건 괜찮았는데 옆에 오는 걸 별로 안 좋아했다. 접촉하는 것도 별로 안 좋아했었다”라며 “극중 딸(갈소원 분)이 제게 고양이를 안겨줄 때도 싫어하는 표정이 진짜였다. 그 고양이가 감독님이 키우는 고양이다. 그 장면을 찍을 때 (제가 싫어하니)감독님도 싫어하시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촬영 이후 강아지와 가까워졌다는 이성민은 “초반엔 (강아지나 고양이를) 한 번 만질 때마다 손을 닦고 그랬었다. 접촉을 하는 건 문제가 없었는데, 제 얼굴을 핥을 때 내려놓았다"며 "장면 중에 알리가 놀이터에서 달려 들어서 저를 핥는 게 있었다. 제가 밑에 깔리고. 당시 제 얼굴(턱 주변)에 참치 국물을 바른 상태였다(웃음). 그때부터 내려놓았다”라고 회상했다.

강아지 알리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만족감을 드러냈다. “강아지와 연기를 한다니까 다들 걱정을 하더라. 근데 생각보다 괜찮았다. 훈련이 잘 돼있었다”며 “알리가 굉장히 용맹하다. 어지간해선 움직이지 않는다. 한 곳을 바라보는 집중력이 대단하다”고 칭찬했다.(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watch@osen.co.kr

[사진]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