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8522 0962020012057598522 08 0801001 6.0.2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9689000 1579489708000 5G 통신 2001201745

SKT, 상용망서 ‘순(純) 5G’ 통신 성공…“올 상반기 5G SA 상용화 목표”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SK텔레콤 연구원들이 5G SA 통신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 SK텔레콤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지난해 4월 세계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그동안 5G 네트워크는 4G LTE(롱텀에볼루션)망과 연동해 이용해왔다. 하지만 올해는 LTE 연동 필요 없이 ‘순(純) 5G’ 통신만을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상용망에서 ‘5G SA(5G 단독규격)’ 데이터 통신에 성공하며, 5G SA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5G 네트워크는 LTE 시스템을 일부 공유하는 ‘NSA(5G·LTE 복합규격)’ 방식이다. SK텔레콤은 올 상반기 중 5G SA 통신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5G SA 통신은 LTE 망과 연동이 필요 없기 때문에 5G NSA 대비 통신접속 시간이 2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이 약 3배 높다. 이에 AR·VR(증강·가상현실),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5G시대 차세대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선 필수다.

SK텔레콤은 부산지역 5G 상용망에서 삼성·에릭슨 등의 5G 장비를 이용해 5G SA 통신을 구현했다. 실제 운용 중인 5G 기지국 기반 5G SA 통신에 성공하며, 별도 기지국 교체 없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5G SA 통신으로 진화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5G SA 데이터 통신 상용화에 한발 더 다가섰음을 재확인한 것. 앞서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 시험망에서 데이터 통신 과정 전체를 5G 상용장비로만 구현한 바 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세계 최초로 5G SA 네트워크를 삼성, 에릭슨 등 서로 다른 장비 제조사의 5G 장비로 구성하는 것도 성공했다. 이를 통해 고객은 기지국, 교환기 등이 서로 다른 장비 제조사의 제품으로 구성돼도 안정적이고 높은 품질의 5G 통신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이번에 세계 최초로 국제 표준 방식의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적용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가상 네트워크를 분리해 고객이 이용하는 서비스가 요구하는 트래픽 품질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데 필수적인 기술이다.

이외에도, 물리적 거리에 상관없이 초저지연, 초고속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를 포함해 기능 모듈화, 데이터 병렬 처리 기술 등 5G 네트워크의 관련 핵심 기술이 다수 적용됐다.

박종관 SK텔레콤 5GX Labs장은 “상용망에서 5G SA 통신에 성공했다는 것은 전체 산업에 혁신과 변화의 기반이 될 진정한 5G 네트워크 상용화가 목전에 있음을 의미한다”며 “SK텔레콤은 고객이 5G 시대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고의 5G 네트워크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