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7202 0012020012057597202 05 0509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7280000 1579487417000

박인비, 연장 끝 준우승···'20승 다음 기회에'

글자크기
경향신문

LPGA 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 출전한 박인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에 나선 박인비(32)가 연장 승부 끝에 우승을 놓쳤다. 개인 통산 20승 도전도 다음을 기약했다.

박인비는 19일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 대회 최종일에서 버디 2개, 보기 2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결국 합계 13언더파로 하타오카 나사(일본), 가비 로페즈(멕시코)와 동률을 이뤘다.

박인비는 18번 홀(파3)에서 진행한 연장 승부에서 가장 먼저 탈락했다. 3차 연장에서 홀컵을 바로 노린 공격적인 티샷이 언덕을 맞고 물에 빠져 사실상 탈락이 확정됐다.

초반 흐름도 좋지 않았다. 2타 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맞은 박인비는 2·3번 홀에서 연속 보기가 나오면서 추격을 허용했다. 박인비는 8번 홀(파4)과 16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선두권 싸움을 이어갔지만, 1~3라운드에서 보여준 압도적인 경기 흐름이 나오지 않았다. 결국 연장 승부 끝에 패하고 말았다.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이후 LPGA 투어 대회에서 승수를 보태지 못하고 있는 박인비는 25승의 박세리(43·은퇴) 이후 한국 선수 두 번째로 LPGA 투어 20승 달성을 노렸지만, 다음을 기약했다.

박인비는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내, 대회 2연패를 노린다. 현재 세계 16위인 박인비는 랭킹을 끌어올리기 위해 4년 만에 시즌 첫 대회부터 출전했다. 박인비는 올해 6월까지 세계 랭킹을 최대한 많이 올려야 올림픽 출전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비록 우승은 놓쳤지만, 올림픽 본선행을 향한 자신감을 얻었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