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6969 0182020012057596969 04 0401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6971000 1579487055000 트럼프 원정출산 2001201832

트럼프 "내가 왜 탄핵 당해야 하나…방송용 변호인단 꾸려라"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시작되는 탄핵 심판에 대해 힘든 심경을 토로했다고 CNN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자신이 소유한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주변 참모진에 "저 사람들(민주당)이 왜 저러는지 모르겠다. 내가 왜 탄핵을 당해야 하느냐"라고 연거푸 말했다고 백악관 소식에 정통한 한 관계자가 CNN에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방송에서 통할 수 있는 유명 변호인단을 꾸려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방송 출연자를 선호하는 트럼프의 성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에서 계속해서 탄핵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여론을 독점하자 변호인단을 보강해 이에 맞서려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클린턴 대통령의 르윈스키 스캔들을 수사한 케네스 스타, 미식축구 스타 OJ 심슨을 변호한 앨런 더쇼위츠 등이 법률팀에 합류한 것도 이 같은 이유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종 탄핵 변호인단 명단에 만족감을 나타내고 승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탄핵 변호인단은 딱딱한 법률적 주장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발표자를 선정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방송용 '쇼'를 원하는 만큼 그의 기호에 맞출 수 있는 전략을 고민 중이라고 CNN이 전했다.

앞서 민주당 소속 하원의원들은 18일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등의 혐의가 담긴 트럼프 대통령 탄핵 소추안을 상원에 제출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단은 탄핵 사유에 해당하는 '중대 범죄와 비행'은 물론 어떠한 혐의도 제기하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