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6918 0092020012057596918 03 0304001 6.0.2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9486943000 1579489523000 CJ제일제당 냉장 2001201501 related

CJ제일제당, 백설후랑크 등 냉장햄 가격 평균 9.7% 인상

글자크기

ASF 장기화에 따른 원료육 가격 상승 여파... 설 연휴 이후 적용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CJ제일제당은 냉장 햄·소시지·소베이컨 등 26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9.7% 인상한다고 20일 밝혔다.

인상 시점은 설 연휴 후인 오는 2월13일부터다. 냉장햄 가격 인상은 2014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이번 가격 인상 조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수입육 가격의 상승 때문이다.

CJ제일제당측은 “ASF가 장기화로 수입 원료육 가격 상승세가 지속돼 20% 이상 인상이 불가피했지만, 소비자 부담과 물가 영향을 고려해 인상률을 최소화하고 시점도 설 연휴 이후로 늦췄다”고 설명했다.

냉장햄에 사용되는 미국산 앞다리 살과 베이컨의 주 원료인 유럽산 삼겹살 시세는 2015년 대비 각각 25%와 42% 상승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이 사육두수 급감으로 수입량을 늘리면서, 도미노처럼 전세계 돼지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은 햄 제품에 수입산 원육과 국내산 돼지고기를 배합해 쓰고 있다. 6:4 비율로 수급 상황에 맞춰 조정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수입산 원육 가격이 인상되면 국내산으로 대체해 가격을 동결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CJ제일제당 측은 “국내산 돼지고기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햄에 국산 수급에도 한계가 있다”면서 “양돈업체 입장에서는 소매로 팔면 마진율이 높아 소매와 도매를 나눠서 공급하기 때문에 제조사가 구매하려 해도 다 팔지는 않아 물량을 댈 수가 없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의 선제적 인상 조치에 따라 다른 업체들도 가격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동원은 현재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며, 대상은 "현재까지는 결정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