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6536 1112020012057596536 08 0803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79486529000 1579508296000

SKT '순수 5G 통신' 성공...상반기 상용화

글자크기

상반기 상용화, 접속시간 2배 빨라

SK텔레콤(017670)이 국내 최초로 상용 망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단독규격(SA) 데이터 통신 테스트에 성공하며 올해 상반기 중 상용화를 예고했다.

SK텔레콤은 부산 지역 5G 상용 망에서 삼성전자와 에릭슨 등의 5G 장비를 이용해 별도 기지국 교체 없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5G SA’ 통신을 구현했다고 20일 밝혔다.

‘5G SA’ 통신은 롱텀에볼루션(LTE)망과 5G를 혼용하는 ‘5G NSA(5G 비단독 규격)’와 달리 5G만으로 상용 망을 사용하는 기술을 말한다. 현재 5G 네트워크는 LTE 시스템을 공유하는 ‘5G NSA’ 방식이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 에릭슨 등 서로 다른 제조사의 기지국과 교환기로도 ‘5G SA’ 네트워크를 구성했다. 또 가상 네트워크를 분리해 트래픽 품질을 맞추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과 물리적 거리에 상관없이 초저지연·초고속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기술도 적용했다. 현재 NSA 방식에서 완전한 5G인 SA 방식 전환이 빠르게 이뤄질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

SK텔레콤의 한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중 세계 최초로 ’5G SA‘ 통신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라며 “NSA 대비 통신 접속 시간이 2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이 약 3배 높아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자율주행, 스마트 팩토리 등 차세대 서비스의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