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6460 0432020012057596460 04 0401001 6.0.27-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486410000 1579494844000 우한 폐렴 2001201832

'우한 폐렴' 방역 체계 뚫렸나…중국 전역 확산 조짐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 환자가 수도 베이징과 광둥 성에서도 잇따라 발생하면서 중국의 방역 체계가 사실상 뚫린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더구나 중국 최대 연휴인 춘제(중국의 설)를 맞아 수억 명의 대이동이 시작돼 중국 전역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 확산될 조짐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들어 환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는 데다 사망자도 나와 지난 2002~2003년 중국 본토에서 349명, 홍콩에서 299명이 숨진 사스 사태가 재발할지 모른다는 불안까지 퍼지는 상황입니다.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발병지인 우한 외에서 연달아 발견됨에 따라 비상 상황에 돌입해 우한 및 주요 도시에 대한 집중 방역 작업에 돌입했습니다.

지금까지는 공식적으로 우한에 국한된 전염성이 약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간주됐지만 선전에 이어 수도 베이징에서도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이미 태국과 일본에서도 우한을 방문한 중국인 2명과 1명이 각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돼 이미 우한의 경계를 넘어섰습니다.

홍콩 등 주변지역과 국가들이 이달 초부터 공항 등에서 발열 체크 등 예방 조치에 나선 데 비해 중국 정부는 지난 14일에서야 우한 지역의 공항, 기차역 등에서 발열 검사 등을 통한 통제 작업에 나서 대응이 너무 늦었다는 지적도 쏟아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말에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했는데 무려 보름이 넘도록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이 기간 우한을 다녀온 보균자들이 중국 전역에 퍼졌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중국 질병통제센터는 뒤늦게 '우한 폐렴'의 예방과 통제 강화를 위해 중국 전역에서 실무팀을 보내 전방위 관리에 나섰습니다.

보건 관계자는 "중국 당국이 초기에 우한 폐렴의 전염 여부에 대해 명확한 파악을 하지 못하고 전방위적인 통제도 나서지 못하는 사이 중국 전역에서 우한 방문자들 가운데 환자가 발생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춘제를 맞아 농민공 등 중국인 수억 명이 이달 초 또는 중순부터 항공, 버스, 기차 등을 이용해 고향으로 돌아가 어떤 지역에서 '우한 폐렴' 감염자가 보고될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춘제 기간에는 한국 등으로 해외 여행에 나서는 중국인 또한 100여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여 각국 또한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는 데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 관계자는 "관건은 올해 춘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여부"라면서 "춘제를 별 탈 없이 넘기면 지난번 흑사병 사태처럼 조용히 넘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 일부 이용자들은 외국에서 환자가 확인됐는데 중국 내에서는 우한에만 환자가 있다고 하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면서 정보 공개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웨이보에서는 관련 주제가 상위권에 대거 올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중국인들의 불안을 보여줬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당국은 '우한 폐렴'과 관련한 가짜 뉴스를 차단한다며 단속을 강화하고 충분히 통제 및 예방 가능하다며 불안을 진정시키는 작업에 나섰습니다.

리강 우한 시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은 기자회견에서 "우한에서 발생한 전염병은 예방하고 통제할 수 있다. 사람끼리 제한적인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지속적인 인체 전염 위험성은 낮다"며 사스와는 다르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당국자들은 2003년 사스 때처럼 정부의 은폐가 전혀 없으며 예방과 통제를 위한 정보 공개가 신속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점도 적극적으로 홍보했습니다.

중국 관영 매체들도 '우한 폐렴'에 대한 지나친 공포가 필요 없다면서 다만 경각심을 가지고 위생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사설에서 중국 본토 외 다른 지역에도 감염자가 나와 아직 확인되지 않은 발병 사례들이 있을 수 있다는 주장이 있지만 '우한 폐렴'은 사망률이 높지 않고 심각하지 않아 사스 때만큼 공황 상태를 일으키지 않고 있다고 역설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춘제가 다가오고 중국 본토인들의 이동이 절정에 달할 것이며 '우한 폐렴'의 확산 방지 또한 시험을 받게 될 것"이라면서 "중국 사회 전체가 경각심을 가져야 하지만 그렇다고 공황 상태에 빠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매체는 사스 초기에 중국 당국의 은폐가 있어 일이 커졌다면서 정보 공개 투명성을 언급하면서 "이 전염병은 사스만큼 무섭지 않고 우리는 중국 사회가 성공적으로 이 병을 통제하고 예방해 큰 진전을 이룰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우쯔쥔 베이징대 교수는 "우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나 사스를 일으킨 바이러스보다 훨씬 덜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병은 급속도로 퍼지지도 않았고 사망률도 높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저우 교수는 "사스 때는 초기에 환자가 은폐됐고 정보도 지연됐다"면서 "하지만 이번에는 그런 지연 사태가 반복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속보]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사고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