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4882 0512020012057594882 03 0306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4263000 1579488808000 related

김현미 "영등포 쪽방촌 정비…쫓겨나지 않는 '따뜻한 개발'"

글자크기

영등포역 인근 1만㎡ 정비사업 발표…영구임대주택 건설

"쪽방촌 주민 존중…포용하며 함께 잘 살자"

뉴스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국토교통부 제공) 2020.1.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울 영등포구 쪽방촌 정비사업을 추진하면서 기존 주민들을 쫓아내지 않고, 공공임대주택을 통해 재입주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미 장관은 20일 서울 경부선 영등포역에서 '영등포 쪽방촌 정비방안'을 발표하고 "영등포 쪽방 정비사업은 강제 철거되거나 쫓겨나는 개발이 아니라 포용하며 함께 잘사는, 선순환 구조를 가진 '따뜻한 개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국토부, 서울시, 영등포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현재 360여명이 거주하는 영등포 쪽방촌 약 1만㎡를 개발해 쪽방주민들이 재입주하는 공공임대주택과 분양주택 등 총 12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영등포 쪽방촌 주민들은 1.65㎡~6.6㎡(0.5~2평)의 주택에서 살며 월 평균 22만원의 임대료를 내고 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가구 당 16㎡(4.84평), 임대료 월 3만2000원 수준의 영구임대주택을 지어 공급할 계획이다. 기존 주민들을 인근 이주단지에서 임시 거주하도록 한 후 공사가 완료되면 현재 지역으로 재입주하는 방식이다.

김 장관은 "쪽방은 화장실은커녕 몸을 씻을 공간도, 온수와 난방도 허락되지 않고 늘 화재와 범죄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거리에서 숙식을 해결하는 노숙 직전의, 우리 사회 가장 낮은 주거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막상 쪽방촌 주민들에게 공공임대주택을 지원해드려도 보증금이나 이사비가 없어 입주를 포기하거나, 익숙한 동네에서 정든 이웃들과 계속 함께 살고 싶어 이주를 꺼리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번 개발은)쪽방촌 주민들을 존중하는 '최초의 개발'이며, 이분들을 우리의 당당한 이웃으로 받아들이는 우리사회 재생의 과정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ir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