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4660 0512020012057594660 04 0402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3943000 1579483953000

네팔 정부 "한국인 실종자 수색에 20일 걸릴 듯"

글자크기

"날씨 풀려야 수색 작업 가능"

뉴스1

19일(현지시간)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폭설로 고립된 여행객들이 데우랄리 롯지에서 구조 헬기를 기다리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히말라야산맥 안나푸르나에서 트레킹을 하다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앞으로 수주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네팔 당국이 밝혔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네팔 관광부 관리 미라 아차르야는 "구조대가 실종된 여행객을 찾기 위해 날씨가 풀리길 기다리고 있다"며 수색에 앞으로 20일 정도 더 소요될 것으로 바라봤다.

현장 구조대원도 날씨가 개더라도 쌓인 눈이 녹기까지는 수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실종자들이 마지막으로 목격된 지역에는 계속된 폭설로 눈이 많이 쌓여 구조대가 접근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당국은 실종 사흘째인 이날까지 구조대와 헬기를 투입해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실종 추정 지역 접근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차르는 "작은 규모의 눈사태가 새로 발생하면서 구조대가 실종자들이 마지막으로 목격된 지역에 접근하는 것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구조대의 접근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해지자, 현지 당국은 한국 측과 협력해 20일부터 실종 추정 지역에 드론(무인항공기)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AFP통신이 전했다.

현지 당국자는 "사람들이 직접 가기는 어렵다"며 "우리는 무언가를 찾기 위해 드론 비행을 시도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번 실종 사고는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와 히말라야롯지(해발 2920m) 중간 지점에서 발생했다. 당시 하산하던 충남교육청 해외 교육봉사단 교사 9명 중 4명이 눈사태를 만난 뒤 연락이 끊겼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