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4567 0242020012057594567 03 0306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3800000 1579502856000 related

서울 영등포 쪽방촌 1200가구 아파트촌 변신

글자크기

귝토부 서울시 '영등포 쪽방촌 정비방안' 발표

영등포역 서남쪽 2023년까지 주거 상업 복합단지로 개발

영구임대 370가구 행복주택 200가구 일반분양 600가구

2023년까지 완료 예정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서울 영등포역 일대 영등포 쪽방촌(1만㎡)이 1200가구 규모의 주거·상업 지구로 변모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20일 서울 영등포역 대회의실에서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이하 영등포 쪽방촌 정비계획)을 발표했다.

오는 2023년까지 영등포역 서남부 일대 1만㎥ 규모의 쪽방촌 일대를 철거하고 주민들이 재입주하는 공공임대 주택과 분양주택 등 총 12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데일리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 조감도(사진=국토교통부)


사업구역은 2개 블록으로 복합시설1에는 쪽방 주민들을 위한 영구 임대주택 370가구와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가구를 짓는다. 복합시설2에는 분양주택 등 600가구를 공급한다.

사업기간 중에 360여명의 쪽방주민들의 주거권을 보장하기 위해 지구 내 선(先) 이주단지(기존건물 리모델링 등)를 조성해 사업기간 중 쪽방 주민이 임시거주하고 공동주택이 완성되면 돌봄시설과 함께 영구임대주택으로 이주한다. 영구임대주택 입주가 완료되면 선 이주단지를 철거하고 나머지 택지를 조성해 민간에 분양한다.

이 외에도 지구 내 편입되는 토지 소유자에게는 현 토지용도(상업지역) 거래사례 등을 고려해 정당보상 하고 영업활동을 하는 이들에게는 영업보상, 임대주택단지 내 상가 등을 통한 영업활 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추진을 위해 국토부와 서울시, 영등포구, LH와 SH, 민간돌봄시설이 운영하는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 추진 민관공 TF’를 운영할 예정이다.

영등포 쪽방촌 정비계획은 주민의렴 수렴 등 관련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지구지정하고 내년에 지구계획 및 보상과 공사에 들어가 2023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쪽방 주민들은 기존의 쪽방보다 2~3배 넓은 공간의 영구임대아파트에 현재 평균 22만원 수준의 월임대료 대신 3만원대 초반의 월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영등포를 포함해 전국에는 10개의 쪽방촌(서울 5곳, 부산 2곳, 인천·대전·대구 각 1곳)이 있으며 약 5만4000명이 거주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방식을 적용해 지자체와의 협력체계 속에서 단계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이데일리

선이주 선순환 흐름도(그래픽=국토교통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