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3941 0512020012057593941 05 0506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2930000 1579482935000

호주·우즈벡·사우디…김학범호가 잘 아는 팀들만 남았다

글자크기

4강 확정…준결승 상대 호주는 지난해 3월 예선에서 한배

사우디는 대회 직전 평가전서, 우즈벡과는 본선서 겨뤄봐

뉴스1

대한민국 U-23 대표팀 이동경이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역전 프리킥을 성공 시킨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이날 요르단을 상대로 연장 접전 끝에 2대1 승리를 거둬 4강행을 확정 지었다. 2020.1.1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태국에서 열리고 있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진출 국가가 확정됐다. 대한민국과 호주, 사우디아라비아와 우즈베키스탄이 준결승에 진출, 대회 트로피를 들어 올릴 수 있는 자격을 이어나갔다.

이들 중 3개 국가는 다가오는 여름 일본에서 열리는 도쿄 올림픽 본선 초대권을 받을 수 있다. 낙마하는 1팀은 4강까지 오르고도 '실패'라는 딱지를 붙여야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이 지난 19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대회 8강전에서 2-1로 승리, 준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전반 15분에 터진 조규성의 선제골로 일찌감치 앞서 나갔으나 번번이 추가골 기회를 놓치며 불안한 리드를 이어갔고 결국 후반 30분 요르단에 일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이 자신이 만들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그림 같은 왼발 슈팅을 성공시키면서 2-1 짜릿한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014년 1회 대회부터 4회 연속 4강(4위→준우승→4위→?)에 오르는 이정표를 세웠다. 이제 1경기만 더 승리해 결승에 오르면 한국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쌓게 됐다. 상대는 호주. 김학범호는 연장 승부 끝 시리아를 꺾고 준결승에 진출해 있는 호주와 오는 22일 오후 10시15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맞붙는다.

또 다른 4강 매치업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다. 지난 2018년 3회 대회 우승팀인 디펜딩 챔피언 우즈베키스탄이 막차로 4강에 올랐다. 우즈베키스탄은 20일 오전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끝난 아랍에미리트와의 8강전에서 5-1로 크게 이겼다. 우즈벡은 태국을 꺾고 먼저 준결승에 선착해 있던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행을 다툰다.

김학범호는 호주를 먼저 상대해야하고 이후 사우디아라비아와 우즈베키스탄 중 1팀과 더 겨루고서야 대회를 마친다. 기본적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강호들인데 오세아니아(호주), 중앙아시아(우즈벡), 중동(사우디) 등 지역과 스타일이 달라 짧은 시간에 대비하기가 까다로운 조건이다. 때문에 3팀과 최근 실전 경험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반가운 대목이다.

호주와는 이번 대회 예선에서 한배를 탔었다. 지난해 3월 캄포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한국과 호주는 대만, 캄보디아와 함께 H조에 편성됐다. 각조 1위만 본선에 직행하고 2위는 다른 조 2위와 승점을 비교해야했던 단계였으니 한국도 호주도 서로 달갑지 않은 상대였다.

서로 2승씩 거두고 최종전에서 맞붙은 한국과 호주는 팽팽한 승부 끝에 2-2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이 1-2로 끌려가다 이동경의 동점골로 경기를 마무리했고 결국 골득실 차이로 김학범호가 웃었다. 두 팀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지난 3일 말레이시아에서 진행된 비공개 평가전에서도 1-1로 비긴 바 있다. 결코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니다.

뉴스1

김학범 대한민국 U-23 대표팀 감독이 1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우즈베키스탄과의 조별리그 3차전 경기를 앞두고 류빈코 드루로비치 우즈벡 감독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20.1.1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와는 지난해 11월 UAE에서 펼쳐진 '두바이컵'에서 모의고사를 치른 바 있다. 당시 첫 경기에서 사우디를 상대했는데 이동준과 조규성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 컨디션이 좋은 선수들이 골맛을 본 것을 포함,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상대다. 우즈베키스탄은 아예 이번 대회 기간 중에 붙어봤다.

한국과 우즈벡은 이번 본선에서 함께 C조에 묶여 경쟁을 펼쳤다.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격돌했는데 한국이 오세훈의 멀티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토너먼트를 대비하기 위해 가진 것 모두를 쏟아내던 경기는 아니었다는 것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8강에서 UAE를 5-1로 대파하던 우즈벡은 과연 지난 대회 챔피언다웠다.

호주를 비롯해 우즈베키스탄과 사우디아라비아 3팀 모두 쉽지 않은 상대다. 이들 중 반드시 1팀은 꺾어야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기록을 세울 수 있다. 방심은 금물이나 그렇다고 두려워할 정도는 아니다. 이미 붙어봤기에, 데이터가 축적돼 있다는 것도 고무적이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