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3932 0562020012057593932 01 01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2875000 1579483032000 related

불교계에 설 선물로 ‘육포’ 보냈다 긴급 회수한 한국당

글자크기

황교안 대표 이름으로 조계종에 보내져... 한국당 "잘못 배송 뒤늦게 파악"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3번째)가 지난해 5월 불교 행사에서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는 모습. 세계일보 자료사진


자유한국당이 불교계에 설 선물로 ‘육포’를 보냈다가 뒤늦게 회수했다. 육식을 금하는 불교계에 말린 고기인 육포를 선물로 보낸 사실이 알려지자 “신중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0일 불교계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교안 대표 이름으로 육포가 배송됐다.

스님의 육식을 금하는 대승불교의 영향을 받은 조계종은 수행자인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하는 일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이에 조계종은 육포를 배송받고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측은 조계종에 육포 선물이 보내진 일을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선물을 긴급 회수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불교계 쪽으로는 다른 선물을 준비한 것으로 안다”며 “다른 곳으로 갈 육포가 잘못 배송됐고, 직후 사람을 보내 회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계종 측에 정중히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독실한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불교계 행사에서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시비를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조계종은 공식 성명을 통해 유감을 뜻을 밝혔고, 황 대표는 “다른 종교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며 사과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