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1073 0012020012057591073 01 0101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79478700000 1579487169000 related

안철수 “선거 이합집산만 묻는데, ‘방향’이 중요하다”

글자크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제3지대 세력화에 나설 계획과 관련해 “어제부터 모두 선거에서의 이합집산만 묻는데, ‘방향’이 중요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다른 야당들과의 통합보다는 우선 지향하는 ‘가치’를 제시하고 이를 통해 함께 할 세력을 모아보겠다는 취지의 설명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과의 통합론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이번에 제 생각을 정리하면서 책에도 썼지만 국가는 속도보다 방향이 중요하다. 방향을 제대로 잡지 못해서 우리나라가 어려움에 처했다. 방향에 대한 동의를 구하는 게 우선이라 본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에 대한 논의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도 할 의향이 있냐는 물음엔 “당연히 만나고 상의 드릴 분이 많다”면서도 “그렇지만 먼저 할 일은 우리가 나아가기 위해 어떤 방향으로 가야하는 지를 먼저 국민들께 말씀 드리는 것이 순서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전날 중도·보수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안 전 대표가 ‘관심 없다’고 밝히자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이 “언젠가 함께 할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선

“지금 선거 자체에 대한 깊은 고민은 아직 잘 없다”며 “절박하게 지켜본, 대한민국이 나아가는 방향을 보고 국민들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역대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안 전 대표는 “우리나라가 외국에서 보면서 큰 위기에 빠져있다고 느낀다”며 “헌법 가치도 훼손되고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 힘을 내지 못하고 미래로 못 나아가는 것을 보면서 심한 걱정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선열이 지켜준 나라, 이제 앞으로 나아가야 할 때가 아니겠나”라며 “세가지 큰 지향점, 행복한 국민,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 제대로 일하는 정치를 갖고 다시 나아갈 때다. 그 각오를 이 자리에서 다시 다졌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을 참배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이동섭·김삼화·김중로·신용현·이태규·최도자 의원이 동행했다. 그는 방명록에 “선열들께서 이 나라를 지켜주셨습니다. 선열들의 뜻을 받들어 대한민국을 더욱 굳건이(‘굳건히’의 오기) 지켜내고, 미래세대의 밝은 앞날을 열어나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후 역대 대통령 묘역을 김대중·김영삼·이승만·박정희 순으로 모두 참배했다.



경향신문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아 분향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