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9818 0512020012057589818 06 0602001 6.0.2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5810000 1579475821000 미우새 입수 음문석 2001201146 related

'미우새' 음문석 첫 등장+절친 황치열에 짠내 과거 고백…최고 19%

글자크기
뉴스1

SBS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미운 우리 새끼'가 만능치트키 배우 음문석이 처음 합류하면서 화제성을 장악한 것은 물론, 최고 시청률이 19%까지 치솟았다.

2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의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전국 가구 시청률이 10.8%, 9.6%, 12.9%를 기록했다.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11%, 9.5%, 13.1%를 나타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20%에 육박한 19%(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치솟았다. 시청자 수로는 124만명이 시청한 '1박2일'보다 많은 총 129만명이 시청해 ' 미우새'가 일요 전체 예능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이날 19%까지 치솟게 만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미운 남의 새끼'로 처음 등장한 배우 음문석이었다. '2019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있던 전날의 일상이 공개된 음문석은 생활력 만렙의 열혈 자취 라이프로 단번에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특히 온수 보일러를 켜는 걸 깜빡 잊은 그는 찬물 샤워 도중 수건으로 주요 부위만 가린 채 욕실에서 나와 "저러고 나온다고?"라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여기에 입었던 속옷을 세탁 중인 세탁기에 집어넣는 등 인간미 넘치는 털털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은 서울 상경 20년만에 마련한 문석의 첫 보금자리에 현실 절친, 가수 황치열이 찾아왔다. 문석은 어머님이 보내준 김치로 김치볶음밥, 김치찌개 등 능숙한 요리 솜씨를 뽐냈다. 그는 과거 합숙 시절 돈이 없어서 세 끼 김치만 먹다 보니 "배는 부른데,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지 못했다. 혀가 갈라지고 눈이 떨리고 귀가 찢어지고 입가에는 버짐이 폈다"고 고백했다.

이어 두 사람은 밥을 먹으며 힘들었던 지난 시절을 회상했다. 문석은 누구보다 가족들에게 미안했던 마음을 표현했다. "명절 때 엄마가 아무 말을 못 하시고 내 이야기가 나오면 자리를 피하시더라. 정말 죄송스러웠다"고 말했다. 음문석은 "'내가 너무 이기적인 것이 아닌가, 내 인생만 너무 고집하는 건 아닌가' 고민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렇게 진지한 대화 도중 문석은 갑자기 치열에게 "너 만두 5개 먹는다며?"라며 말해 반전 웃음을 선사했다. 치열이 만두를 더 먹는다고 하자 "이거 아침에 먹으려고 한건데 내가 양보할게"라고 하는 등 솔직하고 훈훈한 모습으로 관심을 모았다. 이 장면은 이날 19%까지 치솟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을 장식했다.

한편 이날 스페셜 MC로는 명품 배우 이성민이 출연했다. 딸바보인 이성민은 딸이 중학생 시절 사춘기를 겪었을 때 마침 아내도 갱년기가 찾아와서 둘 사이에서 "정말 갈 곳이 없었다"며 고충을 토로해 어머니들의 공감을 샀다.

이날 배정남은 절친 동생 변요한과 함께 반려견을 데리고 캠핑여행을 떠났다. 정남은 '큰 형님 이성민 표 김치찌개'라며 큰 소리치고 요리를 했으나 맛을 본 요한은 "맛으로 먹나 사랑으로 먹지!"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이어 "김치찌개에서 동치미 맛이 나. 형 이건 도저히 못먹어"라며 라면을 넣고 찌개 심폐 소생술을 선보여 모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김희철은 이상민과 함께 울산 바닷가에서 개그맨 김영철과 그의 누나를 만났다. 김희철은 "이수근과 찍은 뮤직 비디오가 첫 날 100만뷰가 넘지 못하면 입수를 하기로 했다"고 하자 이상민은 "당연히 못넘는다"며 미리 입수 연습을 해보라며 깐족거렸다. 이에 희철은 혼자가 아니라 퍼를 입은 이상민과 함께 바닷가에 두 번이나 자진 입수해 큰 웃음을 안겼다. 또한 밥을 먹으면서 영철의 누나가 게딱지를 상민에게 건네주자 두 사람의 로맨스를 이어주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눈길을 끌었다.

'미우새'는 설 연휴에도 변함없이 오는 26일 오후 9시5분에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