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9365 0362020012057589365 01 0101001 6.0.2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4020000 1579481583000 불교계 선물로 육포 회수한 한국당 2001201131 related

불교계 설선물로 '육포' 보낸 한국당…긴급 회수 소동

글자크기
한국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고기를 말린 ‘육포’를 불교계에 설 선물로 보냈다가 회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0일 불교계 등에 따르면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의 설 선물이 도착했다. 백화점에서 구매한 것으로 보이는 설 선물은 포장된 육포였다. 받는 사람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보좌하는 조계종 사서실장과 조계종의 입법부인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 대표스님이었다.

조계종 측에서는 있을 수 없는 결례라며 불쾌한 분위기다. 조계종은 ‘불살생(不殺生ㆍ살아있는 것을 죽이지 말 것)’을 포함한 오계(五戒)에 따라 육식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한국당은 뒤늦게 조계종에 육포가 선물된 것을 파악하고,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혼자만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고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서 있어 ‘종교 편향’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당시 황 대표는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