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9348 0292020012057589348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79474080000 1579474172000 related

"빙구美로 안방 초토화" '사랑의 불시착' 김수현, 넘사벽 '카메오 장인' 되갔소 [핫TV]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사랑의 불시착'에서 현빈이 오만석으로부터 손예진을 구하러 남한으로 넘어간 가운데, 에필로그 속에서 파격적인 모습으로 깜짝 등장한 김수현의 존재감이 시청자들을 사로 잡았다.

19일 방송된 tvN 주말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연출 이정효 극본 박지은)'에서 김수현이 깜짝 출연해 존재감을 발산했다.

정혁(현빈 분)과 애틋한 작별 후 다시 남한으로 돌아온 세리(손예진 분), 자신의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영정사진 앞에서 세리는 "누가 내 명복을 빌었는지 보겠다"면서 선글라스를 벗었고, 이어 "빨리 소문내세요, 윤세리 돌아왔다고, 멀쩡하게 살아돌아왔다"고 말해 모두를 패닉에 빠지게 했다. 죽은 줄만 알았던 세리의 컴백, 세리는 이를 기념하며 역대 특급 한정 할인행사를 선언했다.

OSEN

그 사이, 이사회에선 세리의 해임건이 논의됐고, 세리는 당당히 자신의 자리로 돌아와 이를 뒤엎었다. 그러면서 새언니인 고상아(윤지민 분)에게 "내 회사까지 날로먹는건 안 되겠다, 내가 왔다"며 경고했다.

집으로 돌아온 세리, 母한정연(방은진 분)에게 "미안하다"면서 "내가 도와쥘 바랐어요?"라고 물었다. 자신이 없던 사이 주식을 모두 뺏어간 것이다. 세리는 "내가 죽은 줄 알고 내 주식을 다 뺏고 싶었냐"면서 "나 죽은 줄 알고 좋았지? 그래서 미안하단 것, 살아돌아와서, 마음 아프게 해서"라며 母를 향한 분노를 참았다.

형제들과 다함께 식사 자리를 갖게 된 세리는 "기억이 잘 안난다"면서 "근데 딱 거기까지 기억난다, 정확하게"라며 父가 말했던 후계자 언급을 얘기했고, 가족들의 분위기는 다시 서늘해졌다.

OSEN

구승준(김정현 분)은 신분 들통 위기에 놓였다. 마침 서단(서지혜 분)이 나타나 그를 위기에서 구했다. 서단과 구승준은 따로 시간을 갖게 됐고, 서로 신세를 주고받은 것으로 정리했다. 승준은 서단에게 정혁과 결혼식을 진행하는지 물으면서 정혁이 비무장지대에 들어갔다고 했다. 서단은 "난 그런 말 한 적 없다"면서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했다.

승준이 서단이 아닌 정혁에게 들었던 것. 서단은 "정혁동무에게 들었냐"고 물었고 승준은 당황했다. 사실 정혁이 승준에게 세리를 남한에 돌려보낼 것을 물었고, 세리의 남한 상황을 알면서도 "거기가 그 사람의 세계, 반드시 보내줘야한다"며 전화를 걸었다. 정혁이 세리가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승준에게 도움을 청했고, 결국 승준이 이를 도운 것이다.

승준이 외교관 신분을 이용해 눈을 돌린 사이, 정혁이 세리를 따돌렸고, 세 사람 합동작전으로 무사히 세리가 남한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정혁은 "당신이 안 다쳤으니 다행"이라며 세리부터 챙겼다. 이어 정혁은 승준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OSEN

서단은 승준으로부터 정혁이 목숨을 걸고 세리를 남한으로 돌려보냈다는 사실을 들었다. 서단은 "긴급교관을 자청해 들어간 이유가 그 여성때문"이라며 좌절했다. 승준은 "서단씨 첫사랑 빨리 끝내주고 싶었다, 모든지 오래하면 별로, 멀리서 잠깐하는 것이 깔끔하고 아름답다"면서 이를 말해준 이유를 전했다.

승준은 "리정혁은 목숨걸고 윤세리 지키러 거길 들어갔다, 그럼 끝난 것, 끝을 봤으면 끝을 내라"면서 "그건 사랑이 아니다, 그 기다리는 모습이 초라하면 사랑이 아닌 집착"이라며 서단이 정혁을 향한 마음을 접기를 바랐다.

이 가운데, 정혁은 정만복(김영민 분)으로 부터 형인 무혁(하석진 분)의 안타까운 죽음 소식을 들었다. 바로 만복이 철강(오만석 분)의 협박때문에 무혁을 살해하는 것에 일조했던 것이다. 무혁은 후회의 눈물을 흘리며 정혁에게 사죄의 무릎을 꿇었고, 이를 통해서 정혁은 철강을 짓누를 증거자료를 수집했다.

OSEN

정혁이 자료를 통해 철강을 무기징역형까지 몰아갔으나 또 다시 철강을 이를 빠져나갔다. 급기야 정혁에게 세리를 살해할 것이라 협박을 남기며 남한으로 쫓아가 세리를 미행했고, 그런 세리를 지키기 위해 정혁도 남한으로 쫓아가 세리와 애틋한 재회를 했다.

한편, 정혁의 아버지인 리충렬(전국환 분)은 아들 리정혁을 무사히 데려오기 위해 5중대원들 표치수(양경원 분) 박광범(이신영 분) 김주먹(유수빈 분) 금은동(탕준상 분)에 정만복(김영민 분)까지 남한으로 보냈다. 그들에게 "정혁이 남으로 넘어갔다, 이건 극비"라면서 "우리 정혁이를 데리고 돌아와라"며 특별부탁했다.

OSEN

남한에 도착한 가운데 누군가 그들에게 "공작 수행하러 온 11과들인가?”라며 말을 걸었왔다. 그가 바로 김수현이었던 것이다. 김수현은 “나는 동무들보다 좀 많이 먼저 이곳에 왔지만 도통 지령이 내려오지 않아 오래 기다리고 있는 자라고 해둘까?”라며 카리스마를 내뿜으면서도 이내 주인집 사장이 부르자 시크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중국집 배달 가방을 들고 빙구미를 폭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트레이닝 복부터 가발, 그리고 중국집 철가방까지 삼박자를 아우르며 바보웃음을 짓는 김수현의 모습은 마치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속 캐릭터를 연상하게 했으며, 에필로그 속 파격적인 깜짝 엔딩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아 극의 재미를 더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