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9203 0042020012057589203 04 0401001 6.0.2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9472963000 1579474327000 트럼프 탄핵 2001201331

트럼프 행정부, 방위비 노골적 압박...미 언론 비판적

글자크기
[앵커]
올해 적용될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을 두고 진행된 6차 협상이 지난 15일 마무리됐지만 합의를 이루지는 못했습니다.

곧바로 트럼프 행정부의 국무, 국방장관이 신문 기고를 통해 노골적인 압박을 내놨지만 미국 언론들은 막후에서나 할 법한 이야기라고 비판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미 방위비 분담을 두고 워싱턴에서 진행된 6차 협상도 결론 없이 마무리됐습니다.

다음 회의를 진행할 날짜도 확정하지 못한 채입니다.

상당한 의견 접근이 있었다는 일부 목소리에 대해 협상을 주도한 정은보 대사는 달리 해석될 수 있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정은보 / 한미방위비분담협상 대사 : 미국에서도 입장 변화가 있어야 되고 한국에서도 입장 변화가 있어야지 결국은 타결을 위해 한 걸음씩 다가가지 않겠습니까.]

미 국방부는 미군 기지 한국인 노무자를 거론하며 분담금은 한국 경제로 되돌아간다고 증액을 재차 압박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행정부 관련 주무 관료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하루 뒤 공동 기고문을 월스트리트저널에 내면서 압박 강도를 높였습니다.

한미 모두 현 상태 유지를 더 허용할 수 없는 매우 크고 복잡한 전략적 도전에 직면했다는 겁니다.

또 미 국방부 주장대로 한국 측 비용 분담의 90% 이상이 다시 지역 경제로 돌아가고 있다는 논리입니다.

이에 대해 미국 언론은 트럼프 행정부가 동맹의 존재와 동맹국 내 미군 주둔에 대한 이해 없이 돈만 더 뜯으려 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특히 워싱턴포스트는 두 장관의 공개 기고에 대해 일반적으로 전국적인 신문보다는 막후에서 할 법한 대화라고 꼬집었습니다.

또 우방국과 적국 모두의 적대감을 점점 더 많이 불러일으키는 강압적 전술은 미국을 더 고립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