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8534 0562020012057588534 04 04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67600000 1579467822000

시진핑→‘Mr 똥구덩이’로… 고개숙인 페북

글자크기

번역 과정서 문제… 급히 공개 사과 / 페북 “재발 방지위해 원인 파악 중” / 외신 “구글 번역서는 오류 없었다”

세계일보

페이스북이 자동번역 서비스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똥구덩이’로 표현해 공개 사과하는 곤욕을 치렀다.

18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미얀마를 방문 중이던 시 주석의 이름을 버마어에서 영어로 번역하는 과정에서 ‘미스터 똥구덩이(Mr. Shithole)’라고 변환했다. 시 주석을 뜻하는 ‘미스터 시(Mr. Xi)’가 비슷한 발음인 ‘미스터 싯홀(Mr. Shithole)’로 자동번역된 것으로 추정된다. 싯홀은 매우 불결한 장소를 가리키는 비유적 영어 표현이다.

세계일보

시진핑 중국 주석을 '똥구덩이'로 자동번역한 페이스북 화면. 페이스북 캡처


문제의 번역문은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서 시 주석과 수치 고문의 회담을 알린 게시물에 “중국 국가주석 미스터 똥구덩이가 오후 4시에 도착했다”라거나 “미스터 똥구덩이가 의회 방명록에 서명했다”는 식으로 총 6번이나 반복 등장했다.

구글 자동번역에서는 같은 현상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외신은 전했다.

페이스북은 성명을 내고 “이 일이 초래한 모욕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버마어·영어 번역의 문제점을 고쳤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번역 오류 원인이 자체 문제인지 해킹 결과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악의적 의도라기보다는 번역기술의 문제(vulgar translation) 쪽에 무게가 실린다고 뉴욕타임스는 전문가 의견을 종합해 전했다.

앞서 페이스북은 미얀마 내에서 무슬림 소수민족 로힝야 학살사건이 일던 2018년에도 ‘반(反)로힝야’를 주장하는 버마어 게시글을 “나는 미얀마에서 무지개를 갖지 않아야 한다”라고 자동번역해 문제가 된 바 있다.

정지혜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