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641 0182020012057587641 05 0506003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51383000 1579452607000 레스터 번리 2001201102

‘바디 페널티킥 실축’ 레스터, 번리에 역전패…2경기 연속 패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레스터의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리그 2연패를 당했다.

레스터는 19일(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레스터는 리그 23경기 14승 3무 6패(승점 45)로 3위를 유지했다.

매일경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레스터의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사진(영국 번리)=AFPBBNews=News1


레스터는 전반 33분 선제골로 앞서갔다. 하비 반스가 데니스 프래엣의 패스를 받고 번리의 골문을 열었다.

그러나 후반 11분 레스터가 동점골을 내줬다. 번리 공격수 알렉스 우드가 코너킥 상황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레스터는 다시 앞설 기회가 있었다. 후반 23분 하비 반스가 페널티 킥 기회를 얻었다. 제이미 바디가 키커로 나섰으나 골키퍼 닉 포프가 선방으로 실점을 거부했다.

이후 레스터가 후반 28분 켈레치 이헤아나초, 후반 29분 유리 틸레만스를 투입해서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하지만 후반 34분 번리는 애슐리 웨스트우드가 레스터의 골문을 가르며 역전에 성공했다.

발등에 불 떨어진 레스터는 연속된 공격을 퍼부었으나 득점과는 연결되지 못했다. 결국, 승부는 번리의 2-1 승리로 끝났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