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312 0582020011957587312 05 0506001 6.0.26-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45100000 1579482318000

불투명했던 4강행, 이동경의 프리킥 한 방이 살렸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교체 투입된 이동경이 극적 프리킥 골로 한국을 4강으로 이끌었다. 사진은 슈팅하고 있는 이동경의 모습.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이동경(23·울산현대) 사전에 연장전은 없었다. 도쿄올림픽행 티켓에 단 1승만을 남겨뒀다.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꾀하는 김학범호의 대기록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치른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 겸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에서 경기 종료 직전 이동경의 극적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오는 22일 호주와 결승 진출을 두고 격돌한다. 더불어 호주전에서 승리한다면 도쿄올림픽행 본선 진출을 확정 짓는다.

영웅은 이동경이었다. 사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기대를 모은 선수 중 한명이다. 지난해 3월 대회 예선에서 6골을 몰아치며 에이스 역할을 했다. 파울로 벤투 한국 A(성인)대표팀 감독의 눈에 띄어 태극마크를 달기도 했다. 이번 한국 대표팀 엔트리 가운데 유일하게 A대표팀 경험이 있는 자원이다.

그러나 막상 대회 개막 후에는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좁은 지역에서 영민하게 움직이고, 킥 정확도가 높다는 강점을 살리지 못했다. 연계플레이에서도 특이점을 가져오지 못했다. 결국 조별리그 1차전 중국전에서만 선발 출전한 뒤 최근 3경기 연속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기회가 끝난 것은 아니었다. 이날 후반 중반 이후 위기 상황에서 기회가 왔다. 대표팀은 이날 전반 16분 조규성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지만, 이후 추가점을 올리지 못하면 어려운 경기를 자초했다. 김학범 감독은 더 세밀한 플레이를 강조했는데, 쉽게 이뤄지지 않았다. 결국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동경을 투입했다.

이동경이 그라운드 밟은 이후 공격이 살아나는 모습이었지만 마무리가 이뤄지지 않았다. 후반 7분 김진규의 오른발 슈팅이 골대를 때리더니, 후반 25분에 나온 김진야의 슈팅도 골대에 맞았다. 그리고 후반 31분 알나이마트가 때린 슈팅이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대표팀은 그대로 연장전에 돌입하는듯했다.

이때 이동경이 제대로 존재감을 뽐냈다. 페널티박스 앞에서 번뜩이는 움직임으로 프리킥을 얻어냈고, 직접 키커로 나섰다. 그리고 자로 잰듯한 감각적인 왼발 프리킥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이동경에게는 부활을 신호탄이었고, 김학범호에는 극적인 4강행 축포였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