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274 0032020011957587274 05 0506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43846000 1579443853000

"더 쉽게 갈 수 있었는데"…선제골에도 아쉬워한 조규성

글자크기

전반 40분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 날려…"미안해서 더 뛰었죠"

연합뉴스

김학범호 특급 해결사 '조규성'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 조규성이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20.1.19 uwg806@yna.co.kr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영호 안홍석 기자 = 선제골을 해결하며 김학범호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행에 힘을 보탰지만, 조규성(안양)은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앞선다고 했다.

조규성은 19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대회 8강전에서 전반 16분 헤더 선제골을 넣어 한국의 2-1 승리에 앞장섰다.

조규성은 전반 40분에도 절호의 골 찬스를 맞았다. 이동준의 패스를 받아 골지역 왼쪽에서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왼발에 힘이 너무 많이 실린 탓에 슈팅은 어이없게 골대 위로 향했다.

2점 차 리드를 잡을 기회를 놓친 한국은 후반전 동점골을 내줘 마지막까지 살 떨리는 승부를 펼쳐야 했다.

연합뉴스

이동준-조규성 합작 선제골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 조규성이 이동준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넣고 있다. 2020.1.19 uwg806@yna.co.kr



경기 뒤 취재진과 만난 조규성은 "그 슈팅이 들어갔다면 모두가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었는데 너무 아쉽다"면서 "동료들과 감독님께 미안한 생각뿐이어서 그 뒤로 더 열심히 뛰었다"고 말했다.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울산)의 프리킥 '극장골'이 들어가면서 조규성은 마음의 부담을 덜 수 있었다.

조규성은 "그 순간 진짜 행복했다"면서 "동경이 앞에 엎어져서 고맙다고 했다"며 웃었다.

조규성과 원톱 경쟁을 펼치고 있는 오세훈(상주)은 숙소 방을 함께 쓰는 '절친'이기도 하다.

이들은 번갈아 가며 선발 출전해 골맛을 보며 전례 없는 포지션 경쟁을 펼치고 있다.

조규성은 "둘 다 자신의 역할을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다음 호주전에도 둘 중 누가 들어가도 잘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12일 열리는 호주와의 4강전에서 승리하면 도쿄 올림픽 본선행을 이룬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