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265 0962020011957587265 05 0508002 6.0.26-RELEASE 96 스포츠서울 48100912 false true true false 1579443506000 1579443507000

김종규 생애 첫 MVP, 허웅과 훈 형제대결 인기몰이[KBL올스타전]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허훈팀의 김종규(오른쪽)가 19일 인천 삼산월듵체육관에서 열린 2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MVP로 선정된 뒤 이정대 KBL총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 1. 19. 인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인천=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KBL을 대표하는 빅맨 김종규(29·DB)가 생애 첫 최고의 별이 됐다.

김종규는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31점(8리바운드)으로 맹활약하며 MVP(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기자단 팬 투표 83표 중 55표를 얻었다. 김종규의 활약 속에 ‘팀 허훈’은 ‘팀 김시래‘를 123-110(29-26 32-37 35-17 27-30)으로 꺾었다. ‘팀 김시래’는 주장 김시래가 부상으로 13초만 뛰고 깜짝 심판으로만 나온데다 양동근(현대모비스) 역시 부상 여파로 뛰지 못하며 후반 ‘팀 허훈’에 밀렸다.

프로 데뷔 후 김종규는 올스타전 단골손님으로 자리 잡았다. 2013~2014시즌부터 이번 시즌까지 7연속시즌 ‘별들의 무대’를 꾸준히 밟았다. 하지만 MVP와는 인연을 맺은 적이 없다. 2015~2016, 2018~2019시즌 덩크 콘테스트 우승을 차지했지만 본 경기 주인공은 되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김종규는 달랐다. 덩크 콘테스트 예선까지 불참한 김종규는 본 경기에서 펄펄 날았다. 1쿼터 팀내 최다인 6점을 넣으며 예열한 뒤 2쿼터에만 13점을 몰아 넣었다. 3점슛 2개도 모두 림에 넣었다. 3쿼터에는 6개의 리바운드(5점)를 걷어내며 ‘팀 허훈’이 96-80으로 점수차를 벌리는 발판을 놓았다. 4쿼터 중반에는 109-89로 달아나는 3점슛까지 꽂아 넣으며 상대 추격 의지를 꺾었다. 김종규는 “전반전 끝나고 득점이 생각보다 많아서 MVP를 생각했다. 팀원들이 찬스를 많이 줘서 될 수 있었다. 전 구단 선수들이 왔는데 상금으로 팀원들과 같이 식사를 하고 싶다”면서 “후반기 스타트를 잘 해야 한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해서 집중해서 하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포츠서울

19일 인천 삼산월듵체육관에서 열린 2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김시래팀의 허웅(왼쪽)과 허훈팀의 허훈이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2020. 1. 19. 인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올스타전의 번외 이슈로 허재 전 한국 남자농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장남 허웅(DB)과 차남 허훈(KT)의 매치업도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날 계속 코트 위에서 매치업된 허웅과 허훈은 티격태격하며 재미있는 장면을 잇따라 연출했다. 1쿼터 허웅의 3점슛 시도 때 허훈의 파울이 지적됐고, 허훈은 심판에 억울하다는 듯 계속 어필했다. 그러자 장내 아나운서가 허훈에게 “형이잖아요, 형한테 왜 그래요?”라고 말해 장내가 웃음소리로 가득찼다. 1쿼터 종료 18.5초전에는 체육관의 모든 이가 깜짝 성사된 형제대결을 지켜봤다. 갑자기 경기장의 조명이 모두 꺼지고 핀샷이 허웅과 허훈에 집중됐다. 나머지 8명의 선수가 코트 양쪽으로 물러난 뒤 둘의 1대 1 대결이 펼쳐졌다. 허웅은 골밑슛을 성공시켰지만, 허훈은 3점슛을 실패해 형이 먼저 웃었다.
스포츠서울

SK 전태풍이 19일 인천 삼산월듵체육관에서 열린 2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바이크를 타고 입장하고 있다. 2020. 1. 19. 인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베테랑 가드 전태풍(SK)도 올스타전의 흥을 북돋았다. 한국 나이로 불혹의 적지 않은 나이인 전태풍은 주연보단 조연에 가까웠지만 축제를 즐기는 모습만큼은 최고였다. 경기 시작 전부터 남다른 쇼맨십으로 경기장에 모인 팬들에 즐거움을 선사했다. 덩크 콘테스트 예선 도중에는 출전 명단에도 없었지만 자진등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단신 가드임에도 특유의 점프력을 발휘해 두 차례 덩크슛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장내 아나운서가 “갑자기 왜 한거냐”고 묻자, 전태풍은 대수롭지 않게 “미안해요”라고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선수 소개 때는 바이크를 타고 코트를 한바퀴 돌며 멋지게 등장하며 박수를 받았다. 전태풍의 장외 활약 덕분에 잔칫집 분위기도 한껏 달아올랐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