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263 0432020011957587263 04 0401001 6.0.26-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443274000 1579443366000

중국 '우한폐렴' 환자 하루만에 17명 늘어…각국 경계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 환자가 하루 만에 17명이 늘었습니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을 앞두고 바이러스가 국내외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7일 하루 동안 17명이 확진돼 누적 환자가 62명으로 증가했다고 19일 웹사이트에서 발표했습니다.

환자 62명 중 19명이 퇴원했고 중증 환자는 8명이며, 지금까지 2명이 사망했습니다.

환자들과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은 763명이며 이들 중 681명은 이상이 없어 의학관찰 대상에서 해제됐습니다.

밀접 접촉자의 감염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지난 17일 새로 확인된 환자들의 발병일은 1월 13일 이전이고, 이들 가운데 3명은 중증입니다.

환자가 갑자기 늘어난 것은 새로운 장비를 이용하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16일 새 검사 장비를 도입한 이후 이틀 사이 2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국은 새 환자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우한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일부 환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다수 발생했던 화난 수산도매시장에 노출된 적이 없습니다.

화난시장에 노출된 적이 없는 상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건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이 있다는 뜻입니다.

리강 우한시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은 중국중앙방송(CCTV) 인터뷰에서 "제한적인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도 "지속적인 사람 간 전염의 위험은 비교적 낮다"고 말했습니다.

또 각종 예방·통제 조치의 실행에 따라 질병 상황은 통제 가능하며 대다수 환자는 경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첫 발병 후 한 달이 넘게 지났지만 아직 바이러스의 원인은 밝히지 못한 상황입니다.

중국 당국은 우한 이외 지역의 의심 환자를 발표하지 않았지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광둥성 선전과 상하이에서도 모두 3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 일부 이용자들은 외국에서 환자가 확인됐는데 중국 내에서는 우한에만 환자가 있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면서 정보 공개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WHO는 중국 내 우한 이외 지역에서도 발병 사례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SCMP에 말했습니다.

해외에서는 실제 환자가 중국 당국의 발표보다 훨씬 많을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연구진은 지난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1천700명에 이를 수 있다고 추산했습니다.

중국 당국의 늑장 대처가 바이러스를 확산시켰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CCTV는 우한의 공항과 기차역, 시외버스 터미널 등지에서 지난 14일부터 우한을 떠나는 여행객을 상대로 적외선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홍콩과 싱가포르 등이 이달 초부터 공항에서 우한발 관광객을 상대로 체온 검사를 시작한 것과 비교하면 한참 늦은 조치입니다.

중국의 설인 춘제를 전후한 대이동 기간에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것이 중국 보건당국의 중대 과제입니다.

연중 최대 명절인 춘제 전후 40일 간의 특별수송 기간에는 연인원 30억 명이 이동합니다.

이미 태국과 일본에서는 우한을 방문한 중국인 2명과 1명이 각각 신종 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됐습니다.

미국은 뉴욕 JFK공항 등 3개 공항에서 우한발 항공기 승객에 대한 발열 검사를 시작했습니다.

한편 중국 질병관리센터는 전날 '우한폐렴 5대 유언비어'라는 글을 게시하고 당국이 환자 수를 축소하고 있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면서 우려를 불식시키려고 애썼습니다.

또한 우한 폐렴은 2002∼2003년 세계적으로 800명 가까운 목숨을 앗아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다르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부산의 중국 총영사관은 한국이 최근 원인불명 폐렴 발생 후 중국 여행객을 대상으로 검역을 강화했다면서 자국민에게 주의를 당부했다고 신경보가 보도했습니다.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 "새해엔 이런 뉴스를 듣고 싶어요" 댓글 남기고 달력 받자!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