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243 0312020011957587243 06 0601001 6.0.26-RELEASE 31 스타데일리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43195000 1579443201000 related

故 설리 친오빠, '유산 갈등' 친부와 나눈 문자 공개 "이미 변호사 선임"

글자크기
스타데일리뉴스

설리 ⓒ스타데일리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故 설리의 친오빠가 설리의 유산을 두고 친부와 갈등 중임을 고백한 가운데, 오늘(19일) 이미 변호사를 선임한 상태라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故 설리의 둘째 오빠 최 모 씨는 19일 자신의 SNS에 '친부'라고 저장된 이와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캡처 속에서 '친부'는 "진리가 있는 곳 밀양에 갔다 온 인증 사진이다. 두 번 갔다 왔다"라며 설리가 안치된 곳을 촬영한 사진을 보냈다. 이에 최 씨는 "웃기지도 않는다. 어디 남이 올린 사진으로 대체하려 하십니까. 진짜 거짓말 그만하세요"라고 응수했다.

최 씨는 해당 캡처를 게재하며 "사진을 보면 안치 당일의 흙"이라며 "안치 당일 오시지도 못한 분이 사진 도용까지하며 방문하셨다고 주장한다. 이게 말씀하신 왜곡과 날조인가 보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스타데일리뉴스

출처: 故 설리 오빠 최 모 씨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게시물에서 최 씨는 "본인은 상속세는 부담하기 싫고 상속은 받고 싶고. 일평생 모은 돈으로 어렵게 마련한 동생의 집을 상속을 위해 팔라고? 저기요, 그 집 안 팔 거에요"라고 말했다.

앞서 최 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나는 나의 동생으로 인한 슬픔을 혼자 안고 가고 싶다.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라며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라는 글을 게재해 故 설리의 유산을 두고 친부와 갈등 빚고 있음을 밝혔다.

해당 사실이 언론 매체를 통해 전해진 뒤 최 씨의 SNS에 한 누리꾼은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을 하는 것이 어떠냐?'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이에 최 씨는 "이미 변호사 선임했다. 법은 법이고 저는 저 나름대로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났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