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206 0562020011957587206 04 04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42400000 1579442477000

해리 왕자부부 작위 반납·지원 중단

글자크기

英 왕실 봄부터… 왕자호칭은 계속 / 윈저성 집수리비 36억도 갚아야

최근 영국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해리(35) 왕자와 메건 마클(38) 왕자비가 봄부터 왕실 직책 등을 공식적으로 내려놓고 각종 재정지원도 받지 않는다.

18일(현지시간) BBC방송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이날 버킹엄궁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해리 왕자 부부의 향후 거취 등에 관한 왕실 내 합의사항을 공개했다.

세계일보

영국 해리왕자 부부. AP연합뉴스


해리 왕자 부부는 왕관의 무게를 지지 않는 만큼 내려놓아야 할 것들이 많다. 우선 왕실 공식 구성원으로서의 호칭과 직책(HRH titles)을 사용하지 않는다. 해리 왕자와 마클 왕자비는 2018년 5월 결혼 후 각각 서식스 공작과 서식스 공작부인이라는 공식 호칭으로 불려왔다. 이제 해리 왕자는 서식스 공작, 덤바턴 백작, 카이킬 남작 등 세 개의 작위를 내려놓게 된다. 다만 ‘해리 왕자’ 호칭은 계속 사용한다.

왕실 공무수행 등의 대가로 받았던 재정지원 역시 중단된다. 이에 따라 해리 왕자 부부는 자택으로 사용 중인 윈저성 집 수리에 들어간 240만파운드(약 36억원)를 반납하기로 했다. 대신 이들이 영국에 머무를 때는 윈저성을 계속 사용할 예정이다. 이 같은 새 규정은 올해 봄부터 적용된다. 버킹엄궁은 해리 왕자 부부의 경호 문제의 변화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다.

해리 왕자는 현재 영국에 머물고 있으며, 마클 왕자비는 캐나다에서 아들 아치와 함께 지내며 자선활동 등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마클 왕자비의 부친 토머스 마클은 영국 채널5 방송과 인터뷰에서 “그들이 왕실을 파괴하고 싸구려로 만들고 있다. 왕관을 쓰고 왕실을 월마트로 만들고 있는데 어처구니 없는 일”이라며 딸 부부를 맹비난했다. 2년 전 파파라치의 돈을 받고 딸의 결혼 준비 사진을 찍어 논란을 일으켰던 그는 현재 딸 부부와 절연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