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102 0012020011957587102 04 0401001 6.0.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40722000 1579444448000

아, 안나푸르나…강풍·폭설 속 애타는 구조

글자크기

17일 한국인 교사 4명 실종…악천후로 수색 중단 등 ‘난항’

외교부, 대응팀 네팔 급파…문 대통령 “신속한 구조 기원”



경향신문

구조 헬기 도착 네팔 안나푸르나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해발 3720m) 인근에 고립된 한국인과 중국인 등반객 등을 구조하기 위해 헬기가 도착해 대기하고 있다. 월간 ‘사람과산’ 네팔지사 제공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지난 17일(현지시간)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교사 4명과 현지인 가이드 등 최소 7명이 실종됐다. 사고 발생 사흘째인 19일에는 산악 구조 경험이 풍부한 전문인력 6~10명이 추가 투입돼 수색·구조 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폭설과 강풍 등 악천후에다 눈사태까지 발생하면서 이날 오후 수색이 중단되는 등 실종자 구조작업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외교부와 충남교육청 등에 따르면 사고는 17일 오전 10시30분~11시쯤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에서 발생했다. 실종자 4명은 모두 충남교육청 소속 현직 교사들로 이모(56), 최모(37·여), 김모(52·여), 정모(59) 교사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을 포함한 충남지역 10개교 교사 11명은 지난 13일 한국을 떠나 25일까지 네팔 현지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사고 전날인 16일 교사 11명 가운데 9명이 트레킹을 시작했고, 다음날 기상악화로 하산하다 선두에 있던 4명이 네팔인 가이드와 포터 3명 등과 함께 갑작스레 쏟아져 내린 눈더미에 파묻히며 실종됐다. 트레킹 행렬 후미에서 뒤따르던 5명은 신속히 피신했고, 비교적 안전한 인근 촘롱 지역 산장으로 이동했다.

사고 직후 네팔 경찰구조대가 눈사태 지점에 급파됐지만, 폭설로 헬기가 착륙 지점을 찾지 못하면서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네팔 관광부는 “기상 상태가 좋아진 뒤 트레킹 코스에 있던 고립자 200여명을 헬기와 차량, 도보 이동을 통해 구조했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네팔 당국은 18일 오후 육상과 항공 수색을 병행했지만, 폭설 등 기상 악화로 작업을 중단했다 19일 오전 재개했다. 이날부터 산악 구조 경험이 풍부한 경찰 전문인력들을 추가 투입했고, 강설이 잦아든 틈을 타 헬기도 띄웠다. 하지만 사고 지점인 계곡에 눈이 4~5m가량 쌓여 있는 데다, 오후 3시(한국시간 오후 6시15분)쯤 사고 현장에서 눈사태가 발생, 수색 중이던 구조팀은 현장에서 철수했다. 구조팀은 20일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외교부와 주네팔 한국대사관은 이날 화상대책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외교부 직원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은 실종자 가족 6명 등과 함께 18일 오후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도착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늦게 사고 현장에서 그나마 가까운 네팔 중부 도시 포카라에 가까스로 도착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실종된 선생님들과 현지 가이드의 신속한 구조를 국민들과 함께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설 명절을 일주일 앞두고 생사의 갈림길에서 사투를 벌이고 계실 실종자들과 가족들을 생각하니 애가 탄다”며 “사고 수습이 마무리되는 그 순간까지 네팔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며 수색과 구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환보 기자 botox@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