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868 0252020011957586868 02 0201001 6.1.3-RELEASE 25 조선일보 0 true true true false 1579438479000 1579445901000 안나푸르나 실종자 수색 2001201001 related

‘안나푸르나 실종’ 사흘째…수색 성과 없이 종료

글자크기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산사태를 만나 실종된 한국인 교사 수색 작업이 사흘째 이어졌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한 채 종료됐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네팔 구조당국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8시(한국 시각 오전 11시 15분)부터 육상·항공수색을 재개했으나, 실종자나 관련 흔적을 발견하지 못한 채 마무리됐다.

전날 현지 주민과 경찰 약 20명으로 수색대를 꾸린 네팔 당국은 한국 정부의 요청을 받고 구조 경험이 많은 경찰 전문인력 6∼10명을 이날 추가로 투입했다. 강설이 잦아든 틈을 타 헬기도 띄웠다. 하지만 현장 인근에 4m~5m 높이의 눈이 쌓여있고, 사고 지점이 계곡이어서 수색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3시쯤 추가 눈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결국 이날 오후 4시쯤 수색이 마무리됐다.

네팔 당국자는 AFP통신에 "사람들이 (사고 현장에) 직접 가기 어렵다"며 "무엇이라도 찾기 위해 드론 비행을 시도하려 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지난 18일 오전 안나푸르나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3,720m) 인근에서 고립된 한국인과 중국인 트레커들이 헬리콥터로 구조되고 있다. 이 베이스캠프는 한국인 교사 일행이 실종된 데우랄리보다 고도가 높은 인근 지역이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교부는 신속대응팀을 꾸리고 실종사 수색 및 사고자 가족 지원에 나서고 있다. 전날 외교부 신속대응팀 2명과 충남교육청 관계자 2명, 여행사 관계자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1차 선발대가 실종자 가족들과 함께 카트만두에 도착한 데 이어 이날 외교부는 신속대응팀 2명을 추가로 현지에 파견했다. 실종자 가족과 신속대응팀 일부는 이날 항공편을 통해 카트만두에서 200㎞ 떨어진 중부 도시 포카라로 이동했다. 지난해 11월 안나푸르나에 산악구조센터를 연 KT도 이번 주말 현지에 직원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번 사고는 지난 17일 오전 10시 30분에서 오전 11시 사이쯤 데우랄리와 히말라야롯지 사이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트레킹에 나섰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9명이 데우랄리에서 하산하던 중 눈사태가 덮쳐 교사 4명과 현지인 가이드 2명이 휩쓸렸다. 다른 한국인 교사 그룹을 인솔하던 현지인 가이드 1명도 산사태 당시 실종됐다.

[권오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