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628 0242020011957586628 02 0201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36658000 1579436671000 안나푸르나 실종자 수색 2001201001 related

안나푸르나 수색작업 사흘째..실종자 못찾은 채 종료

글자크기

네팔 구조당국, 육상 및 항공수색..흔적 발견 못해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산사태를 만나 실종된 충남교육청 소속 4명의 한국인 교사 수색 작업이 사흘째 이어졌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한 채 종료됐다.

19일 외교부 및 주네팔대사관에 따르면 네팔 구조당국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8시(한국시각 오전 11시15분) 육상 및 항공수색을 재개했으나, 실종자나 관련된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전날까지는 현지 주민과 경찰 20여명이 수색에 나섰고, 사흘째인 19일에는 구조 경험이 많은 경찰 전문인력 6~10명과 헬기가 새로 투입됐다. 그러나 현장 인근에 4~5m 높이 눈이 쌓여있고, 사고 지점이 계곡이어서 수색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코스는 이날 오후 늦게 눈사태가 추가로 발생했다.

한국 외교부는 신속대응팀을 꾸리고 실종사 수색 및 사고자 가족 지원에 나서고 있다. 전날 외교부 신속대응팀 2명과 충남교육청 관계자 2명, 여행사 관계자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1차 선발대가 실종자 가족들과 함께 카트만두에 도착한 데 이어 이날 외교부는 신속대응팀 2명을 추가로 현지에 파견했다.

지난해 11월 안나푸르나에 산악구조센터를 연 KT(030200)는 이번 주말 현지에 직원을 파견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고는 현지시각 지난 17일 오전 10시30분~11시 안나푸르나베이스캠프 트레킹 코스인 해발 3230m 데우랄리 지역 인근에서 발생했다. 이곳에서 충남교육청 국외 교육봉사단으로 현지를 방문한 교사 9명 중 4명과 네팔인 가이드 2명이 산사태로 실종됐다.

이데일리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