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600 0042020011957586600 01 0101001 6.0.27-RELEASE 4 YTN 57415299 true true true false 1579436093000 1579437132000 진박 정종섭 불출마하자 2001201031 related

'진박' 정종섭 의원 불출마..."보수 통합 반대"

글자크기

한국당 정종섭 불출마…"탄핵 막지 못한 죄책감"

새로운보수당·한국당 복당파 겨냥…불출마 촉구

'친박' 넘어 '진박'으로 분류…첫 TK 불출마 선언

[앵커]
친박을 넘어 '진박'으로 불리는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이 한국당 내 TK 의원 가운데는 처음으로 4월 총선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보수 통합 논의를 강하게 비판했는데 이는 한국당 내 친박계 의사를 대변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강조한 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보수 통합 문제입니다.

먼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잘 대응하지 못한 죄책감 때문에 불출마를 결심했다고 말을 시작했습니다.

이어 박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한 인사들과 계파 정치에 책임 있는 사람들도 불출마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새로운보수당과 한국당 내 복당파를 겨냥한 말로 현재 진행되고 있는 보수 통합 논의에 분명히 반대한다는 겁니다.

[정종섭 / 자유한국당 의원 : 통합에 걸림이 되는 사람들부터 먼저 총선 불출마 선언하고 백의종군하게 되면 정말 오늘부터라도 인적 쇄신과 통합은 쉽게 이뤄집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내고 20대 총선에서 대구 동구갑에 출마해 당선된 정 의원은 친박을 넘어 진박으로 분류된 인사입니다.

4월 총선을 앞두고 대구 경북 지역에서 불출마 선언을 한 건 정 의원이 처음입니다.

지금까지 한국당에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은 김무성, 김세연, 김도읍, 윤상직 등 모두 13명.

비례대표를 제외하면 대부분이 부산 경남, 즉 PK 지역입니다.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 내 PK 의원들이 TK 의원들에게 밀렸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정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했다고 해서 친박 중심인 TK 의원들이 줄줄이 따라갈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오히려 TK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 탄핵 주도 세력과의 통합에 계속해서 반대할 가능성이 더 큽니다.

황교안 대표에게서 전권을 위임받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대대적인 물갈이를 위해 풀어야 할 과제이기도 합니다.

[김형오 /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지난 17일) : 국회의원들이 가진 특권, 다 내려놔야 합니다. 지역과 계파와 계층과 진영을 전부 능가하고 극복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김 위원장이 당장 공관위원 선정 과정에서 대대적인 물갈이라는 취지에 맞는 본인의 색깔을 얼마나 낼지 주목됩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