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597 0182020011957586597 05 0506002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36306000 1579436406000

‘이동경 극장골’ 한국, 요르단 모래바람 잠재우고 4강행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김학범호가 이동경(울산)의 극장골에 힘입어 ‘복병’ 요르단의 모래바람을 잠재우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에 진출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U-23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 요르단전에서 후반 49분 이동경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이로써 4강에 오른 한국은 오는 22일 호주와 격돌한다. 호주를 이길 경우,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다.
매일경제

한국은 19일 이동경의 극장골에 힘입어 요르단을 꺾고 2020 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 올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조별리그(C조)에서 중국(1-0), 이란(2-1), 우즈베키스탄(2-1)을 연파하며 유일하게 전승을 달렸으나 한 번 지면 끝나는 ‘8강’이었다. 4강과 다르게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따기 위한 재도전 기회도 없다. D조 2위 요르단도 무패(1승 2무)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선다고 해도 방심은 금물이었다.

김 감독은 조규성(안양)을 최전방에 세우고 이동준, 김진규(이상 부산), 김대원(대구)을 2선에 배치했다. 이번 대회에서 폼이 좋은 선수들 중심으로 공격적인 카드를 꺼내 요르단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었다.

강한 압박으로 요르단을 위협하던 한국은 계획대로 이른 시간 선제골을 터뜨렸다. 세트피스에서 약속된 패스 플레이로 요르단 수비를 무너뜨렸다.

김대원이 골문 가까이 올린 공을 제공권이 좋은 정태욱(대구)이 헤더로 패스했다. 이동준이 골키퍼의 방해로 정확한 슈팅이 힘들었으나 조규성이 재빠르게 마무리를 지었다. 조규성은 이란전에 이어 이번 대회 2호 골이다.

기선을 제압한 한국은 요르단을 밀어붙였다. 요르단은 거친 플레이로 막기에 급급했다. 그러나 추가골이 터지지 않았다. 전반 20분 김대원의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으며 전반 40분 조규성은 골키퍼와 1대1 기회에서 슈팅으로 크로스바 위로 날렸다.

후반에는 골 운까지 따르지 않았다. 후반 7분 김진규의 절묘한 프리킥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더니 후반 24분에는 김진야(서울)의 슈팅마저 골키퍼를 맞은 뒤 골대를 때렸다.

요르단의 반격이 거세지던 시점이었다. 승기를 확실히 잡지 못하면서 흐름을 뺏겼다. 살얼음판을 걷던 한국은 후반 30분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수비수가 순간적으로 야잔 압달라 알나이마트를 놓쳤다.

김 감독은 이동경, 오세훈(상주), 정승원(대구)을 차례로 교체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쉴 새 없이 두들겼다. 후반 41분 조규성과 후반 45분 김대원의 슈팅이 잇달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연장전은 없었다. 후반 49분 극장골이 터졌다. 이동경이 직접 얻은 프리킥을 왼발로 기가 막힌 슈팅을 날려 골네트를 흔들었다. 한국과 요르단의 희비가 엇갈린 순간이었다.

한편, 한국과 호주의 4강전은 22일 오후 10시15분 같은 장소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